UPDATE 2021.09.18 Sat.

티몬, 추석 설문결과... 4명 중 3명 “집에서 가족과 쉴 것”

기사입력 : 2021-08-26 11:42:02
center
이미지 제공 = 티몬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티몬이 고객 600여명을 대상으로 ‘추석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4명 중 3명이 추석 연휴기간 ‘가족과 함께 집에서 쉬겠다’고 답하는 등 코로나19 델타변이의 확산으로 명절 트렌드가 급변했다고 26일 밝혔다.

19일부터 일주일간 티몬 고객 6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 4명 중 3명이 ‘추석 연휴 가족과 함께 집에서 쉬겠다’고 연휴 계획을 밝혔다.

연휴를 이용해 여행을 떠난다는 답변은 4%에 불과해 코로나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동을 자제하는 분위기를 보였다. 주요 이유로 응답자의 78%가 ‘델타변이의 확산’을 꼽았다.

비대면과 직계가족단위 경향도 두드러졌다. 추석 선물을 ‘티몬 등 온라인몰에서 주문하거나 선물하기 기능을 활용한다’란 답변이 3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 명절 계획을 묻자 절반 이상이(53%) ‘직계가족과 조촐하게 추석을 보낼 것’ 이라 답한데 이어, 이전과 같이 가족/친척과 함께 명절을 보내겠다는 응답은 7%로 낮았다.

코로나19로 인해 명절 문화 자체가 바뀔 것이라는 사람들도 많았다. 응답자의 48%가 ‘직계가족만 모이는 자리로 변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25%는 ‘개인과 가족을 위한 휴식 기간으로 자리잡을 것’이라 생각했다. ‘변화 없을 것’이라 답한 사람은 13%에 불과했다.

실제, 고향에 가지 않겠다는 답변이 47%로 절반에 달한데다, 명절을 쇠러 가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61%가 ‘마음은 이해하지만 자제해 줬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전했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