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9.18 Sat.

식·유통업계, 올림픽 기간 '홈관중' 위한 안방 응원전 나선다

기사입력 : 2021-07-23 11:23:40
center
올림픽 특수를 맞아 식·유통업계가 '홈관중'들을 위한 이벤트에 나선다. 오비맥주 한맥은 우리 선수단의 금빛 승리를 기원하는 금빛 한맥 로고 필드 아트를 공개했다./ 사진 제공 = 오비맥주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올림픽 기간을 맞아 식·유통업계가 자택에서 경기를 시청하는 ‘홈관중’을 위해 할인전 등을 통해 응원에 나선다.

올해는 감염병 사태와 폭염으로 인해 외출보다는 집에서 응원하는 ‘홈관중’이 대세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23일 제너시스비비큐는 올림픽 시즌을 맞아 한국 국가대표 선수단을 응원하는 마음을 담은 ‘BBQ 올림픽 메달 세트’ 메뉴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해당 메뉴는 금·은·동메달 각각 A, B세트의 2가지 조합으로 구성, 총 6종으로 출시됐다. 한편, 지난달 치킨 프랜차이즈 부문 최초로 대한체육회를 후원하는 공식 후원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이번 도쿄올림픽을 포함해 향후 4년간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각종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단(팀코리아)을 응원하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지난 21일 이마트는 다양한 먹거리와 에어컨, TV 등 가전제품 행사를 통해 ‘홈관중’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올림픽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을 밝혔다. 이마트는 수입맥주·음료수·치맥 등 스포츠 경기 관람시 즐겨찾는 먹거리들을 할인 판매한다. 또한 폭염시즌을 대비한 에어컨 등 냉방가전과 고화질 시청을 위한 TV 등도 이벤트에 들어간다. 이마트 마케팅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에서 가족과 경기를 관람하는 분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드리기 위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같은날 오비맥주 한맥은 대한민국의 황금빛 승리를 기원하며 조성한 초대형 필드아트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한맥은 폭염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긍정적 기운을 전달하기 위해 이번 필드아트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약 2500평의 대규모로 충청북도 제천에 조성된 필드아트는 한맥의 주요 재료 중 하나이자 우리 국민들의 '밥심'이라 불리는 ‘쌀’로 제작되었으며, 형형색색의 '유색 벼'를 활용해 금빛 한맥 로고와 함께 ‘대한민국 금빛 승리 프로젝트’라는 메시지를 나타낸다. 해당 필드아트는 대형 전망 육교 ‘에코브릿지’에서 볼 수 있다.

롯데홈쇼핑은 하계 올림픽 기간인 8월 8일까지 우리 선수단의 활약을 기원하기 위해 ‘파이팅 코리아 쇼핑대전’ 이벤트를 연다. 방송 중에도 응원 영상과 함께 쇼호스트들이 통해 올림픽에 대한 관심과 한국 국가대표 선수단에 대한 응원 분위기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롯데홈쇼핑은 올림픽 기간 남성 고객이 증가하고 연령이 낮아진다는 점을 고려해 남성 상품을 확대 편성한다. 또 '홈관중' 소비자를 위해 야식용 간편식들을 판매한다. 방송 편성은 주요 경기 일정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하고 개막일인 23일부터 25일까지 3일 간 TV 라이브 상품을 구매 전 고객에게는 10%의 적립금을 지급한다. 롯데홈쇼핑 모바일앱에서는 ‘국가대표 댓글 응원 이벤트’를 포함해 매일 오전 9시 ‘파이팅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지난 16일 CJ제일제당은 '비비고'를 앞세워 2020 도쿄 올림픽대회 국가대표 선수를 응원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오는 27일까지는 비비고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CJ제일제당이 공식 후원하는 수영 유망주 황선우 선수의 출전 마지막 경기 기록을 예상해보는 ‘국가대표 정성차림 응원’ 이벤트를 진행한다.근사치로 맞힌 응모자에게 추첨을 통해 황선우 선수 친필싸인이 담긴 수영모와 한정판 수영선수 레고 열쇠고리를 제공한다.

CJ제일제당은 선수들에게 전하고 싶은 응원의 메시지를 댓글로 작성하는 '정성담은 이모지(감정그림문자)’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달 23일부터 30일까지 참여 가능하며, 추첨을 통해 한정판 골프선수 레고 열쇠고리 및 비비고 제품을 증정한다. 이와 함께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제공된 것과 동일한 구성의 '비비고 정성차림 KIT'를 받아 볼 수 있는 메달 공약이벤트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