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설 연휴 전기차 이용시 짧아지는 주행거리 고려해야"

기사입력 : 2021-02-10 11:28:00
center
참고자료 1 / 이미지 제공 = 현대해상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설 연휴 전기차 이용자는 짧아지는 주행거리도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10일 '설 연휴 장거리운전 안전대책 연구' 결과로 전기차로 설 연휴 장거리운전 시 20~30% 짧아지는 주행거리를 고려해야 한다는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전기차는 겨울철에 배터리 성능이 떨어지고, 일반 내연기관차와 달리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주행에서는 연비가 좋지만, 고속도로 주행에서는 연비가 오히려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의 현장실험에 따르면 내연기관차는 도심 주행보다 고속도로 주행 시 연비가 33% 향상됐지만, 전기차는 고속도로 주행시 오히려 24%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center
이미지 제공 = 현대해상


또한, 연구소가 전기차 운전자 150명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겨울철 영하로 기온이 떨어진 경우는 평소에 비해 주행거리가 33.4% 감소했다 응답했고, 설 연휴 기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충전을 위해 20분 이상 대기하는 비율은 21.4%p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center
겨울철 전기차 주행성능 실험결과 / 이미지 제공 = 현대해상


한편, 전세계에서 전기차 보급률이 가장 빠른 나라 중 하나인 노르웨이에서 총 20대의 전기차 테스트를 통해 겨울철(영하2도) 배터리 성능 저하가 주행거리에 얼만큼 영향을 미치는지를 실험한 결과 WLTP 기준 대비 평균 18.5% 주행거리가 감소한 것으로 전했다.

전기차로 겨울철 장거리 운전시 배터리 소모가 큰 주원인은 기온 하강에 따른 배터리 성능 저하와 고속도로 주행시 브레이크를 많이 사용하지 않아 배터리 회생에너지가 거의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수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전기차로 설 연휴 장거리 운전 계획을 가진 분들은 평소 비해 20~30% 주행성능이 감소할 것을 고려하여 충전 위치를 미리 계획하고 안전운행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