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디지털·그린 분야 사회적기업 협력사업 추진

기사입력 : 2020-10-13 11:26:54
center
이미지 제공 = 예금보험공사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예금보험공사(사장 위성백)는 ‘한국판 뉴딜’을 뒷받침하고,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KDIC 희망뉴딜' 사업을 새롭게 시작하였다고 13일 밝혔다.

예보는 디지털·그린 분야에서 사회적가치 창출이 우수한 사회적기업 13개를 선정하여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등 다각적인 지원 실시했다.

협력사업은 사회적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①생활용품 기부·판매를 통한 고용유지 지원, ②정보 취약계층에 PC 업그레이드 지원, ③코로나 극복을 위한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및 판로 지원, ④지역사회 무료소독 등이 있다.

위성백 사장과 임·직원은 13일 리사이클 매장인 ‘숲스토리(의정부시 소재)’를 직접 방문하여 생활용품 500여점을 기부하는 등 협력사업도 함께 전개하였다.

위성백 사장은 “사람은 받는 것보다는 주는 가운데 더 큰 기쁨은 느낀다는 속담처럼 우리의 작은 나눔과 ‘KDIC 희망뉴딜’이 코로나를 극복하고 새로운 희망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