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신북학동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완료

기사입력 : 2020-06-02 09:47:20
center
영암군청 전경/사진=영암군
[빅데이터뉴스 김정훈 기자]
전남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신북면 학동리 554-4번지 일원 300필지, 17만 550㎡에 대한 지적재조사사업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군은 2017년 10월 사업실시계획을 수립해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주민동의서 확보, 사업지구 지정, 지적재조사 측량, 경계결정 및 지적재조사위원회 개최 등 행정적 절차를 거쳐 이번에 사업을 완료했다.

영암군은 사업완료지구에 대해 기존 토지대장 등을 폐쇄하고 새로운 토지대장과 지적도를 작성해 면적 증감에 따른 조정금 청산 및 공부정리를 실시하고 무료로 등기촉탁까지 하게 된다.

지난 2019년 사업지구인 금정월평지구를 비롯해 2020년도 6개사업지구(2,512필지 / 1,800㎢)를 추진 중이다.

영암군 관계자는“본 사업이 2030년까지(7만 6,835필지)완료되면, 경계를 둘러싼 토지분쟁을 최소화 하고 효율적인 국토관리와 올바른 재산권행사가 가능해질 것이라” 며 “해당 주민들께서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정훈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