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 홍보단 운영...전국 홍보 계획

기사입력 : 2020-06-01 16:02:06
center
사진=전라남도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COP28 유치 홍보를 위해 경남 사천 남해안 남중권 문화예술제를 시작으로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남해안 남중권 유치 홍보단’을 본격 가동하고 나섰다고 1일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COP28 유치 홍보단’은 전국단위 행사, 축제장 등에서 주민 참여형 이벤트를 실시하고 홍보전문 인력을 배치해 홍보를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남해안 남중권 해당 시군(여수, 순천, 광양, 구례, 고흥, 진주, 사천, 하동, 남해, 산청)의 다중 집합장소에 홍보부스를 설치, 주민들을 대상으로 COP28 유치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명하고 전라남도 유치에 적극 동참토록 할 방침이다.

‘COP28’은 지구 온도상승의 원인인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한 전 세계 국가 간의 협약으로, 198개 회원국에서 약 2~3만 명이 참여하는 기후변화 관련 국제회의이다.

이범우 전라남도 기후생태과장은 “COP28 남해안남중권 유치는 세계인에게 우리 지역 천혜의 자연자원을 널리 알릴 계기가 되고, 개최 이후에는 국제적인 기후․환경 모범 도시로 변화되어 살기 좋은 도시가 될 것이다”며 “이번 ‘COP28 홍보단’ 운영을 통해 적극적인 유치 홍보활동 의지를 밝히고, 지역민들의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해 12월 ‘COP28 유치위원회’를 출범해 여수시를 중심으로 남해안남중권 유치를 위해 노력중이다.

오중일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