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생태계 혁신 선도

기사입력 : 2020-05-08 11:00:20
center
이미지 제공 = 현대·기아차
[빅데이터뉴스 박건율 기자]
현대·기아차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National IT Industry Promotion Agency)과 손잡고 자동차 제조업 분야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Open Source Software : 소스 코드가 공개된 소프트웨어. 공개된 소스를 기반으로 자유로운 변형 등이 가능하나, 분명한 저작권이 존재하기에 라이선스에 대한 숙지를 필요) 생태계 혁신을 위해 앞장선다.

현대·기아차는 ▲국내 자동차 제조업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올바른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활용 지원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공급망 관리체계 구축을 목표로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관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자동차와 ICT의 융복합이 가속화되면서 ▲인포테인먼트 ▲전장부품 통합제어 ▲외부 연계 및 통신 등 다양한 영역에서 소프트웨어의 비중이 증대하고, 이에 따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관리의 중요성이 갈수록 강조되는 시장 환경에 대응하여 협력 업체를 지원하기 위한 차원이다.

구체적으로, 신규 사양을 개발하는 부품협력업체의 경우 ▲차량 및 서비스 내 오픈소스 사용 여부 판별 ▲사용된 오픈소스 라이선스 판단 ▲오픈소스 라이선스의 제약사항 및 의무사항 준수를 위한 검증 등을 위해 오픈소스 검증 툴 구매 및 사용, 관련 교육 등이 필수적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현대·기아차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공급망 관리 체계를 구축해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Compliance : 사업 추진 과정에서 기업이 자발적으로 관련 법규를 준수하도록 하기 위한 일련의 시스템)를 위한 라이선스 검증 서비스 지원 ▲오픈소스 전문 교육 협력을 통한 미래 자동차 기술 개발자 양성 지원 등 협력업체 부담 절감 및 상생협력 강화를 위한 시스템을 마련하고, 나아가 협력업체의 자체 관리 역량 제고를 통한 자동차 제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까지 목표로 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기아차는 ▲차량(제품)에 포함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에 관한 관리 정책을 협력업체까지확장하여 자동차 제조업 분야 오픈소스 관리를 선도하고 ▲협력업체 납품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준 수립 및 배포, 자동차제조업 분야 최신 기술 및 트렌드에 관한 홍보 등을 통해 오픈소스 인식 제고 활동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협력업체 오픈소스 라이선스 검증 서비스, 관리체계 수립 및 전문가 양성 지원 등을 담당하게 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MOU를 통해 협력업체가 공급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저작권 및 계약위반 등 법적 리스크를 저감하는 효과를 기대한다”며, “향후 협력업체와 공동으로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국내 자동차 제조업 분야의 ICT 융복합 강화 및 소프트웨어 지적재산권 생태계 혁신을 위해 ‘OIN(Open Invention Network : 리눅스 및 오픈소스 기반의 기술·특허를 보호하기 위한 단체)’, ‘오픈체인(OpenChain : 소프트웨어 공급망에서의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기준을 수립하는 오픈소스 프로젝트 단체) 등의 글로벌 활동을 추진해왔다.

박건율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