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족' 증가 여파 LG전자·삼성전자 'TV' 관심도 올해 급상승

LG전자·삼성전자 TV 2019년&2020년 1분기 12개 채널 정보량 조사
올 1분기 LG 12만8940건 전년비 90%, 삼성 10만912건 120% 급증

기사입력 : 2020-04-16 09:51:15
center
이미지 제공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빅데이터뉴스 곽예지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집콕족’이 늘어나면서 홈 가전' 가운데 ‘TV'에 대한 관심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LG전자 TV'와 '삼상전자 TV'의 정보량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 기간은 2019년 1~3월(1분기)과 2020년 1~3월(1분기) 두 기간이다.

조사결과 LG전자와 삼성전자 두 회사 모두 올해 1분기 ’TV’ 키워드의 관심도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 배 안팎 급증했다.

LG전자의 경우 2019년 1분기 6만7769건의 정보량을 기록했으나 2020년에는 12만8940건으로 6만1171건 90.26% 증가, 절대 정보량에서 삼성전자에 우위를 지켰다.

삼성전자는 올 1분기 10만912건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 4만5828건에 비해 5만5084건 120.19% 늘었다.

연구소 관계자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TV에 대한 정보량이 급상승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러한 급성장은 넷플릭스 등 OTT업체에 대한 관심 증가 및 홈트레이닝(홈트)을 하기 시작한 트렌드가 'TV' 키워드 정보량 증가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곽예지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