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SS 패션 트렌드, ‘로고 플레이’

기사입력 : 2020-03-09 10:34:24
[빅데이터뉴스 장순영 기자]
‘맥케이지’가 20SS 컬렉션을 공개하며 브랜드 로고를 담은 첫 번째 후드 티셔츠 ‘크리스(KRYS)’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심플하면서도 트렌디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후드 티셔츠 ‘크리스’는 ‘맥케이지’의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아이템으로, 로고 플레이 트렌드와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집약시켰다.

다양한 소재를 믹스해 완성했는데, 후드의 브랜드 로고와 왼쪽 소매의 ‘M 로고 마크’는 DTM(Dyed To Match) 벨벳 엠브로이더리 디테일을 적용했다.

동시에 후드에 레인 웨어 소재 안감을 더해 방수 기능까지 갖췄다.

center
사진 제공 = 몽끌레르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몽클레르’를 각기 다른 방식으로 해석하며 새로운 비즈니스 시각을 제시하는 ‘몽클레르 지니어스’ 프로젝트.

올해 세 번째를 맞이하는 ‘몽클레르 지니어스’가 ‘2 몽클레르 1952’ 컬렉션을 새롭게 론칭했다.

그중 남성 컬렉션을 맡은 디자이너 세르지오 잠봉은 레이어링과 크로스오버의 개념을 바탕으로 ‘협업’이라는 단어를 핵심 키워드로 사용했다.

세르지오 잠봉의 위트 있는 방식을 통해 변주된 ‘몽클레르’ 제품은 키치한 로고 플레이와 대담하면서도 독특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center
사진 제공 = 발렌티노


‘발렌티노’는 지난 50년 전부터 메종에서 현대적으로 재해석해온 ‘브이로고’를 활용, 한층 과감해진 모습의 ‘슈퍼비(SUPERVEE) 백’을 2020 리조트 컬렉션에서 선보였다.

기존보다 더욱 확대된 ‘브이로고’는 앤틱 브라스 소재로 제작해 위대한 장인 정신을 녹여냈고, 블랙, 루즈, 루빈, 셀레리아 컬러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이어서 ‘발렌티노’는 맥시한 로고를 강화하기 위해 2020 봄 여름 런웨이에서 ‘슈퍼비 백’의 스몰 사이즈와 다양한 형광, 블루, 화이트 등의 컬러를 추가하며 선택의 폭을 넓혔다.

center
사진제공=바네사브루노 아떼


‘바네사브루노 아떼’의 프렌치 감성에 로고 플레이 & 자카드 패턴을 가미한 시그니처 라인 ‘까레’에 더욱 다양한 컬러들이 추가됐다.

‘까레’의 새로운 모델은 청량한 색감의 네이비 컬러와 그린, 골드 컬러로 구성되어 있으며, ‘바네사브루노 아떼’ 로고와 유니크한 자카드 패턴 등 아이코닉한 특징은 그대로 살렸다. 부드러운 면 혼방 소재로 제작해 자주 착용할 수 있고, 탈착 가능한 스트랩으로 크로스백, 토트백 2가지 연출이 가능하다.

장순영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