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업계 '점점 멀어지는 황금알'…'빅3' 소비자 관심도 2분기 연속 하락

롯데면세점 최다 관심도 불구 소비자 호감도는 빅3중 최저…신라면세점 관심도·호감도 약진

기사입력 : 2020-02-06 10:49:25
[빅데이터뉴스 장순영 기자]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조사, 빅3 면세점, 온라인 12개 채널 전체 정보량 2분기 정점 찍은 후 3분기·4분기 연속 감소

center
자료 제공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 이하 동일

지난해 빅3 면세점의 전체 정보량을 분기별로 조사한 결과 2분기를 정점으로 3분기와 4분기 연속으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세점 사업은 한때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여겨졌으나 최근 후발 주자들이 하나둘씩 떨어져나가고 있는데 이어 빅3마저 소비자 관심도가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돼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6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가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빅3 면세점인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 신세계면세점에 대해 소비자 관심도와 소비자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빅데이터 조사 채널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이다.

조사 결과 빅3 면세점의 2019년 1분기 전체 정보량은 6만6,339건이었으나 2분기엔 7만884건으로 4545건 6.85% 늘면서 최고점을 찍었다.

3분기 들어서 분위기가 변했다. 3분기 정보량이 6만4970건으로 2분기에 비해 5914건 8.34%나 급감한 것.

4분기에도 감소추세는 이어져, 3분기보다 1737건 2.67% 줄어든 6만3233건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center


지난 한해 빅3 면세점에 대한 개별 온라인 정보량(소비자 관심도)을 분석한 결과 롯데면세점이 40%를 넘는 점유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2018년 매출액 점유율보다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지난해 소비자 관심도 1위는 롯데면세점으로 11만8,038건(점유율 40.99%)으로 신라면세점 10만5,071건(점유율 36.49%)보다 1만2967건 더 많았지만 2018년 매출액 비중 49.30%보다는 8.31%P 낮았다(아래그림 참조).

향후 매출은 늘더라도 점유율 하락이 우려될수도 있는 부분이다.

center
참고 자료. 빅3 면세점 지난해 매출 비교


신라면세점의 경우 2018년 매출점유율은 30.86%인데 비해 정보량 점유율은 36.49%로 5.63%P 더 높았다.

신세계면세점의 정보량은 6만4,866건으로 22.52%의 점유율을 차지하는데 그쳤지만 2018년 매출 비중 19.84%보다 2.68%P보다 높았다.

결과적으로 신라면세점과 신세계면세점에 대한 2019년 소비자 관심도 점유율은 2018년 매출 점유율에 비해 높아진데 비해 롯데면세점만 하락한 셈이다.

center


빅3 면세점의 소비자 호감도를 조사해봤다.

조사 결과 긍정률은 신라면세점이 가장 높았고 부정률이 가장 낮은 곳도 신라면세점이었다.

신라면세점에 대한 소비자들의 호감도가 가장 좋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반면 롯데면세점은 긍정률은 가장 낮고 부정률은 가장 높았지만 긍정률이 50%를 넘고 부정률은 한자릿수에 그쳐 그리 비관적이지는 않았다.

연구소 관계자는 "최근 온라인 쇼핑 트렌드 강화 추세에도 불구하고 면세점 업계의 소비자 호감도는 여전히 좋은 편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면서 "면세점 업계도 몸집 불리기보다는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는 한편 구매층 다변화에도 적극 나서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순영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