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사태이후 오픈 마켓 이용자 크게 늘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1월 20일 확진자 발생 전후 각 13일간 정보량 조사결과 20일이후 7대마켓 23.60% 늘어

기사입력 : 2020-02-03 15:17:11
[빅데이터뉴스 장순영 기자]
신종 코로나 본격 확산 후 최근 5일간 하루 평균 4442건…지난 20일전 대비 48.8% 급증

center
이미지 제공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오픈마켓' 정보량이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 우려로 소비자들은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에서 생필품이나 필요 물건을 구입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는 뜻이다.

3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가 개인 의사 피력이 활발한 커뮤니티,트위터,인스타그램,유튜브,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 등 6개 채널을 대상으로 11번가 G마켓 옥션 위메프 인터파크 쿠팡 티몬(가나다순) 등 7대 오픈마켓의 정보량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기간은 확진환자가 발생한 20일 이전 13일간(1월7~19일)과 20일 이후 13일간(1월20일~2월1일)이다.

조사결과 확진자 발생전 13일간(1월7~19일) 총 3만8808건의 정보량을 기록했으나 지난 20일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후 13일간(1월20일~2월1일)에는 4만7970건으로 모두 9162건 23.60%나 늘었다.

center
이미지 제공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7대 오픈마켓 확진자 발생전후 하루평균 6개 개인채널 온라인 정보량 비교.

확진자 발생전 13일간 일평균 정보량은 2985.2건이었으나 확진자 발생후 13일간 일평균 오픈 마켓 정보량은 3690.0건이었다.

특히 신종코로나가 본격 확산되기 시작한 최근 5일간(1월28일~2월1일) 일평균 정보량은 4442.8건으로 확진자 발생전 일평균 정보량에 비해 1457.5건 48.82%나 급증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 오프라인 업체는 물론 자영업자들이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부는 막연한 불안감 차단에 적극 나서는 한편 '신종 코로나' 확산에 대비, 보다 강력하고도 능동적인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감염병 조기 진화에 총력을 기울여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장순영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