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포기하지 마라탕면’ 출시 한 달 만에 100만 봉지 판매

기사입력 : 2019-09-10 07:36:22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center
풀무원 생면식감 '포기하지 마라탕면'


풀무원 생면식감 ‘포기하지 마라탕면’이 누적 판매량 100만 봉지를 돌파했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非油湯) 건면 브랜드 생면식감의 ‘포기하지 마라탕면’이 8월 오프라인 출시 한 달 만에 100만 봉지 판매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포기하지 마라탕면’은 지난 7월 5일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서 단독 한정 판매를 시작했다. 1차 판매 당시 100분 만에 한정판 1,000세트(8,000봉지)가 완판됐으며, 이어 추가 준비한 2만 봉지도 4일 만에 조기 소진됐다. 2차 앙코르 판매도 9시간 만에 한정판 2,000세트(1만 6,000봉지)가 소진되어 ‘완판템’ 대열에 합류했다.

오픈 전후로 11번가 실시간 검색어 1위, 모바일 판매 베스트 1위, 쇼킹딜 전체 1위에 오르는 등 화제의 중심에 섰다.

오프라인 출시는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자 유통사로부터 역으로 제안 요청이 들어와 이루어졌다. 소비 트렌드에 민감한 유통에서 ‘포기하지 마라탕면’의 성공 가능성을 크게 점친 것이다.

한정 판매를 놓친 소비자들도 풀무원 고객 상담 창구로 추가 판매 및 오프라인 판매처에 대해 꾸준히 문의해 왔다.

이에 따라 풀무원은 ‘포기하지 마라탕면’의 오프라인 정식 출시를 결정, 8월 초 대형 할인점 ‘Big3’인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까지 판매처를 확대했다.

오프라인 출시로 더 많은 소비자가 ‘포기하지 마라탕면’을 접할 수 있게 되면서 출시 한 달 만에 100만 봉지 판매 기록을 달성했다.

중국 정통 마라의 맛과 풍미를 전문점 수준으로 구현한 덕분에, 마라탕의 기존 수요층인 2030 외에도 폭넓은 소비자들이 마라탕면을 즐기고 있다.

외국인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는 출시 첫날 준비한 물량이 6시간 만에 모두 소진됐다. 특히, 마라의 본고장인 중국인 관광객들이 한국식 마라탕면에 크게 관심을 보이며 시식에 참여하고 제품을 구매해갔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