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테크노파크-치매국책연구단, 치매 진단 의료기기 기업 육성 위해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 2019-09-03 20:05:27
center
광주테크노파크 김성진 원장과 치매국책연구단 이건호 단징은 지난 2일 광주TP 중회의실에서 인공지능·바이오헬스케어 관련 사업과 노인복지와의 연계를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뉴시스
[빅데이터뉴스 이병학 기자]
광주테크노파크(원장 김성진)와 치매국책연구단(단장 이건호)은 지난 2일 광주TP 중회의실에서 인공지능·바이오헬스케어 관련 사업과 노인복지와의 연계를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인공지능 치매 진단 의료기기 및 알고리즘의 안전성·유효성 검증 △치매 정밀의학 DB 플랫폼 구축 활용 △상호발전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교류 △치매 진단 의료기기 기업 육성 △치매 진단 의료기기 기업 인력양성 기술교류 협력 △정부지원사업 등 신규 협력사업 발굴 등에 협력키로 했다.

'대한민국 치매현황 2018' 보고서에 따르면 65세 이상 치매 환자는 70만5473명에 달하고 환자 1인당 연간 관리 비용이 2074만원으로 추산된다. 국가 치매 관리 비용은 14조6000억원으로 국내총생산(GDP)의 약 0.8%를 차지하고 있다.

치매는 완치가 어렵지만 조기에 증상을 찾아낸다면 환자와 가족의 정신적, 육체적,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산업 미래 먹거리 창출과 노후가 걱정없는 행복한 광주를 위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게 됐다.

김성진 광주TP 원장은 "노인 인구의 증가로 바이오헬스산업은 지역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치매에 고통받지 않는 치매 예방 도시 광주를 만드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치매국책연구단 이건호 단장은 "광주테크노파크에 입주해 있는 바이오헬스 관련 기업과 치매국책연구단이 서로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병학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