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정 광주광역시의원 “산업단지 내 중기 노동자 삶의 질 개선 정책 마련” 촉구

산단 내 노동자 위한 쉼터 조성과 아침식사 공급 방안’5분 발언에서 요구

기사입력 : 2019-04-17 16:41:05
center
박미정 광주광역시의원/사진=시의회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광주광역시의회 환경복지위원장 박미정 의원(더불어민주당·동구2)은 17일, 본회의 5분 발언에서 ‘노사상생도시 광주’를 구현하기 위해 산단 중소기업 노동자의 삶의 질 개선 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미정 의원은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터를 떠나지 않고 삶을 가꿀 수 있도록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노력도 중요하다”면서 이직률, 실업률만 걱정하고 있을 것이 아니고, 노동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보다 세심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제안으로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산단 내 영세·중소기업 노동자들을 위한 거점별 쉼터 조성 △밥 굶는 노동자들의 아침식사를 위한 공공형 조식 공급 방안 등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박 의원은 하남산단의 경우, 전체 근로자 중 약 90%에 달하는 2만여명이 100인 이하 사업장에서 일하고 있으며, 12개 산단 역시 약 7만여명의 노동자 가운데, 2만6천여명이 50인 미만의 영세·중소기업에서 열악한 근무환경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해 택배 및 대리운전과 같은 이동노동자를 위해 추진한 ‘달빛쉼터 1호점’과 금남로 4가역의 ‘달빛쉼터’의 복지증진 효과를 인정해 ‘달빛쉼터 2호점’ 설치를 계획 중이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