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전처폭행, 엽기 행각 '충격 그자체'

기사입력 : 2018-11-08 19:10:38
center
사진=채널A뉴스 방송화면
[빅데이터뉴스 조아라 기자]
양진호 전처 폭행이 충격을 주고 있다.

8일 양진호 회장의 한 지인은 양진호가 2013년 당시 아내이던 A 씨를 마구 때려 코뼈를 부러뜨리는 등 상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폭행 이유는 A씨의 사생활과 관련한 양진호의 의심 때문. 당시 양 회장은 각성제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진 것.

이와 관련해 한 언론은 7일 양 회장과 A씨 사이에 오간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대화에서 양 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2013년 4월 “그때 아주 독한 각성제를 복용한 후여서 제정신이 아니었어” “각성 중에는 뭔가에 꽂히면 엄청 심하게 매몰돼서…”라고 말했다. 양 회장은 4개월여 뒤인 같은 해 8월 “나 과천의 한 호텔에 이틀째 있어. 못 참고 각성제를 먹었어”라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양 회장의 지인은 전처 폭행은 한 번으로 그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양 회장이 A씨와 B교수의 관계를 의심해 2013년 12월 B교수를 사무실로 불러 폭행한 사건과 관련, 당시 A씨에게도 또다시 주먹을 휘둘렀다는 것이다.

A씨는 이때도 얼굴을 비롯한 신체 곳곳에 상처를 입었고, 이후 양 회장과 별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불화를 겪던 양 회장과 A씨는 결국 2016년 이혼했다.

한편 양진호 회장은 가정폭력은 A 씨가 신고하지 않아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고, 양 회장에 대한 처벌 또한 이뤄지지 않았다.

조아라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