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에쓰오일, IoT·빅데이터 적용된 미래형 주유소 만든다

기사입력 : 2018-06-01 13:11:31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KT와 에쓰-오일은 지난 31일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에서 ‘플랫폼 기반 미래형 주유소(Smart Station)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center
KT와 에쓰오일은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플랫폼 기반 미래형 주유소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KT 경영기획부문장 구현모 사장(중앙 오른쪽)과 에쓰오일 운영총괄 박봉수 사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T)

양사는 KT가 보유한 플랫폼, IoT, 빅데이터, 에너지 등 ICT 분야 기술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해 에쓰-오일 주유소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형 주유소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협력사항은 사물인터넷을 접목한 주유소 운영 플랫폼 혁신, 주유소 ICT 인프라 개선, 빅데이터 연계 및 분석 통한 효율적인 주유소 운영 방안 도출 , 개인 및 법인고객 확대를 위한 차별화된 마케팅 플랫폼 구축이다.

이번 협약으로 에쓰-오일은 KT가 보유한 ‘커넥티드카 커머스’ 솔루션을 주유소 및 스마트폰 앱에 적용할 계획이다. 커넥티드카 커머스 솔루션은 차량 자체가 신용카드가 되어 실물카드 없이 자동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다.

이 솔루션을 활용하면 에쓰-오일 주유소를 방문하는 고객은 앱을 통해 주유정보 입력부터 결제까지 기존 서비스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고 에쓰-오일의 2400여개 주유소 운영자들은 자신들의 영업장을 손쉽게 관리할 수 있다.

또한 KT는 사물인터넷 전광판, 기가아이즈, 기가에너지매니저(K-MEG) 등 KT가 보유한 플랫폼 기반의 솔루션과 유동인구, 상권 분석 등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활용해 주유소 환경 개선 외에도 주유소 운영방식 개선을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향후 KT와 에쓰-오일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5G, ‘기업전용 LTE’, ‘협대역 사물인터넷’, ‘커넥티드 카’, 주유시장에 대한 노하우 등 양사가 보유한 역량을 융합해 자동차 관련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에쓰-오일 박봉수 운영총괄은 “KT와 제휴를 통해 에쓰-오일 주유소·충전소 이용 고객과 운영인들의 편의성이 향상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또한 마케팅 플랫폼 구축과 주유소 업그레이드는 다가오는 미래자동차에 맞춰 에쓰-오일이 대응을 준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KT 구현모 경영기획부문장은 “에쓰-오일이 플랫폼 기반의 스마트 스테이션을 구현하는데 KTICT 신기술을 융합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KT의 솔루션 노하우와 에쓰-오일의 전국 주유소 인프라와 운영 노하우를 접목해 정유업계를 리딩하는 새로운 솔루션을 발굴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선우 기자 news@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