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진단 인공지능 왓슨, 의료진과 의견 일치 88%

기사입력 : 2018-04-20 13:11:57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대구가톨릭대병원은 18일 IBM의 암진단 인공지능(AI)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 이하 왓슨)와 의료진의 치료방침 의견 일치율이 8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center
대구가톨릭대학병원이 2017년 4월 암진단 인공지능(AI) 왓슨을 도입해 첫 진료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병원은 이날 왓슨 도입 1주년을 맞아 '인공지능 미래의료'을 주제로 연 심포지엄에서 지난해 4월17일부터 지난 16일까지 왓슨을 이용해 암 환자 25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왓슨 진료는 대장암이 95건으로 가장 많고 유방암 39건, 난소암과 자궁경부암 등 부인암 38건, 직장암 37건, 폐암과 위암이 각각 23건으로 뒤를 이었다.

여러 진료과 전문의로 구성된 다학제 진료건수는 261명으로 왓슨 사용 이전의 86명에 비해 크게 늘었다.

암 진단 AI인 왓슨은 암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 방침을 '강력 추천'과 '추천' 형태로 제시하는데 지난 1년간 의료진과 불일치 건수는 258건 중 12%인 31건으로 나타났다.

고석봉 대구가톨릭대병원 교수(산부인과)는 "가천대 길병원에서 보여준 대장암(결장암)에서의 왓슨과 의료진의 높은 일치율(78.8%)에 이어 부인암에서 전문가 집단인 다학제팀과 높은 일치율을 보인 것은 인공지능 시스템에 대한 다학제 협진의 활성화와 환자 및 보호자의 신뢰도 향상 기여에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장선우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