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무형 AI 전문가 키운다

기사입력 : 2018-01-09 21:10:00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실무형 인공지능(AI) 분야 전문가를 키우는 교육 과정이 국내에 개설된다.

9일 교육부는 교육부는 나노디그리 첫걸음으로 9일 서울 서초구 KT우면연구센터에서 KT와 '한국형 나노디그리 AI 분야 운영'(가칭)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center
왼쪽부터황창규 KT 회장,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나노디그리는 직업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 양성을 위해 기업 주도로 학습자 직무 능력을 직접 인증하는 단기 교육 과정이다. 미국에서 시작돼 여러 나라로 확산됐다. 현장과 교육 훈련 간 격차를 줄이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빠른 변화에 대응할 수 있다.

KT는 AI 분야에서 전문가 양성을 위해 필요한 직무 능력을 계발시키고, 이를 교육기관이 교육 과정으로 개설한다. 이달 말 교육기관 설명회 후 상반기 안에 교육기관을 선정하고, 콘텐츠를 개발한다. 교육 과정은 하반기부터 운영된다. KT는 학습자 직무 능력 평가 지표를 개발·검증한다. 역량을 갖춘 학습자에게는 인증서를 수여한다.

이 과정을 운영할 수 있는 교육기관은 학점이 인정되는 교육기관이다. 영리 기업은 대상이 아니다.

교육부는 시범 사업이기 때문에 초기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 교육기관 중심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시범 사업이 안착되면 제한을 두지 않고 기업이나 교육기관이 자유롭게 기업과 협력, 교육 과정을 운영하도록 지원한다.

정부는 올해 AI를 시작으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각광받는 분야로 10여개 과정의 나노디그리 시범 사업을 확대한다.

장선우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