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채널’ 누적 설정 수 100만건 돌파

기사입력 : 2017-12-12 11:33:08
center
[빅데이터뉴스 이승주 기자]
네이버 ‘채널’의 누적 설정 수가 두 달 만에 100만건을 돌파했다.

네이버는 지난 10월 언론사의 편집가치를 반영하고 이용자들에게 보다 다양한 뉴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채널’ 서비스를 시작했다. 43개 언론사 중 이용자가 원하는 곳의 채널을 설정하면, 해당 언론사가 직접 편집한 5개의 기사를 네이버 모바일 뉴스판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통계 분석 결과, 이용자들은 평균 5.3개의 채널을 설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수 채널을 설정하는 경우, 성향이 유사한 매체 또는 동일 카테고리(종합/방송/통신/경제/인터넷/IT) 내의 매체를 주로 설정했다.

기사 단위로는 네이버 뉴스의 다른 영역보다 채널에서 정치 기사를 소비하는 비중이 높았으며, 그 중에서도 주로 시사 이슈를 다루는 언론사별 기획이나 간판 코너 등이 인기가 많았다.

채널 이용자는 연령대별로 30~40대가 가장 많고, 네이버 뉴스의 이용자 분포와 비교했을 때 40~50대 비중도 높은 편이다. 성별은 전 연령대에서 남성 이용자가 여성 이용자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채널 이용이 가장 활발한 시간대는 오후 6시이며, 그 다음으로 오전 7시에서 8시 사이에 기사의 클릭 수가 높았다. 이는 해당 시간대에 조간 신문과 저녁 방송의 기사가 업데이트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승주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