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4차산업 컨트롤타워 설치 제안...지능정보도시 조성도 포함

기사입력 : 2017-07-20 21:53:00
[로이슈 이슬기 기자]
경기 과천시가 중부내륙지역 종합발전계획안으로 청사 유휴지에 4차산업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과천 인더스트리 벤처스퀘어(가칭)' 등을 제시했다.

20일 과천시에 따르면 이날 경기중부내륙지역 종합발전계획 순회토론회자리에서 시는 경기도에 중장기발전 계획으로 현재 주요 현안과 미래발전을 위한 방안을 요구했다.

과천시가 제시한 안은 ▲과천지식정보타운 지능정보도시 조성 ▲과천복합문화관광단지 조성 ▲청사유휴지 과천인더스트리 벤처스퀘어(가칭) 활용 ▲선바위역 주변 도시개발지구 지정 ▲광역교통대책 등이다.

과천지식정보타운은 갈현동 일원(23만3599㎡)에 주거시설과 IT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기업을 유치하는 것이다. 시는 지식정보타운 부지가 교통접근성이 우수해 과천지역 뿐만 아니라 안양, 의왕 등 인접한 중부권지역의 고용 유발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예상사업비가 1조1000억 원에 달하는 과천복합문화관광단지 조성은 과천동 208번지 일원(18만5000㎡)에 쇼핑, 업무, 숙박, 문화시설 등 복합문화시설을 조성하는 것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중부권 문화관광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정부청사 이전으로 유휴부지 활용안으로는 4차산업 관련 연구기반시설 조성을 제시했다.

청사유후부지인 중앙동 4번지(1만9497㎡), 5번지(4만3358㎡)에 빅데이터, 정보보안, 지능형 헬스케어센터 등 기업 R&D 시설을 유치하는 '과천 인더스트리 벤처스퀘어(가칭'를 조성하는 것이다.

시는 인더스트리 벤처스퀘어 조성사업으로 정부의 4차 산업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시는 현재 정부청사에 입주중인 방위산업청, 방송통신위원회 등 정부기관과 입주기업 간 연계로 4차산업 거점도시로 부상하겠다는 방침이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시개발 기반마련을 위해 선바위역 인근의 도시개발지구 지정과 광역교통 대책마련도 요구했다.시는 경기도 차원의 도시개발지구 지정 후보지로 선바위역사 일대(15만㎡)를 지명했다.선바위역사 인근은 양재IC 등이 인접해 교통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도시개발지구 지정은 과천지역 대부분이 개발제한구역에 속해 개발부지가 부족하고 특히 정부기관 이전으로 경제침체를 겪고 있어 장기적인 발전방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시 대규모 재건축사업 진행과 인근 의왕백운밸리 조성사업 등으로 인한 교통대란을 예방하기 위한 광역교통망 설치도 제안됐다.

시 관계자는 "현재 추진 중 인 역점사안과 미래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며 "도의 중부발전계획에 시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꾸준히 의견을 제시 할"이라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