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발달 원리 규명 위한 3차원 진단기술 개발

기사입력 : 2016-01-12 17:15:34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국내 연구진이 뇌발달 지도 구축을 위한 핵심원천기술인 '초고속 생체조직 투명화 및 3차원 조직면역염색기술(ACT-PRESTO)'을 개발, 확립했다고 11일 밝혔다.

고려대학교 선웅 교수 연구팀은 2015년부터 미래창조과학부 지원으로 '뇌발달 장애 진단 및 조절기술 개발' 연구를 수행 중이다. 생체조직 투명화 및 면역염색 고속화 기술인 'ACT-PRESTO' 개발 결과는 뇌과학분야 학술지 Scientific Reports지에 게재됐다.

기존 생체조직투명화기술은 생체조직을 투명화하는 속도가 매우 느리고 생체조직 내 항체침투력이 매우 낮아 3차원적 구조 관찰에 한계가 있었으나, ACT-PRESTO는 기존 기술보다 30배 빠른 속도로 생체조직을 투명화하고 극대화된 항체침투력으로 3차원 조직관찰이 가능하게 됐다.

동 기술은 뇌를 비롯한 모든 생체조직을 단순히 관찰하기 위한 방법으로만 사용되는 것이 아니라 현재 임상에서 통용되는 2차원적 병리학적 진단으로부터 3차원 병리진단으로의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선웅 교수는 "이번 연구로 향후 뇌지도 작성의 필수 핵심기술을 확보했고 새로운 진단지표발굴을 통한 혁신적 3차원 진단법 개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선우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