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반려견 헌혈 캠페인 ‘2023 아임도그너’ 전개

강지용 기자

2023-09-25 10:25:42

center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빅데이터뉴스 강지용 기자]
현대자동차는 반려견 헌혈 문화의 안정적인 정착을 목표로 ‘2023 아임도그너(I’M DOgNOR)’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5일 밝혔다.

‘아임도그너’는 반려견 혈액 공급 체계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반영해 2019년 처음 시작된 현대차의 사회공헌 활동이다.

현재 국내 반려견 수혈용 혈액의 90% 이상이 열악한 환경에서 사육되는 공혈견으로부터 공급되고 있으며, 현대차는 이러한 상황을 개선하고자 반려견 헌혈 문화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아임도그너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올해는 부산의 ‘큰마음 동물 메디컬센터’ 및 대전의 ‘타임 동물 메디컬센터’와 반려견 헌혈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반려견 혈액 공급을 위한 헌혈견 데이터 관리체계를 확대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헌헐견 데이터베이스에 등재를 희망하는 부산/대전 지역 보호자는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반려견 헌혈은 참여 조건(2-8세, 체중 25kg 이상)에 부합하는 대형견만이 진행할 수 있으며, 건강검진을 통해 헌혈 적합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

부산 지역은 다음달 9일부터 13일까지, 대전 지역은 16일부터 27일까지 신청이 가능하며, 현대차는 선착순 100마리를 대상으로 큰마음 동물 메디컬센터와 타임 동물 메디컬센터를 통한 무료 건강검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와 별도로 부산∙대전 지역 대형견 보호자들을 대상으로 ‘대견한 피크닉’ 행사를 개최해 ▲대형견 특화 어질리티 ▲펫셔니스타 콘테스트 ▲둘레길 보물 찾기 산책 등 반려견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대견한 피크닉’은 내달 21일 부산 ‘장안숲 므로’와 오는 11월 4일 대전 ‘카페 댕’에서 각각 개최되며, 부산은 다음달 9일부터 13일까지, 대전은 16일부터 27일까지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아울러 현대차는 반려견 헌혈에 대한 대중의 공감을 얻기 위해 아임도그너 캠페인의 마스코트인 ‘덕구’의 이야기를 담은 총 3편의 애니메이션을 다음달 중 공개한다. ‘덕구’는 실제 천안의 한 도살장에서 구출된 ‘설악이’라는 이름의 헌혈견을 모티브로 탄생한 캐릭터다.

현대차는 해당 애니메이션의 조회수 1회당 10원을 기부해 예비 헌혈견을 위한 사전 건강검진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아임도그너 캠페인에 참여한 헌혈견과, 헌혈견의 혈액을 수혈받아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 수혈견의 이야기를 소개함으로써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반려견 헌혈의 의의를 알리고 있다. 아임도그너 캠페인에 참여한 헌혈견들의 이야기는 현대자동차 공식 인스타그램과 현대자동차 공식 유튜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도권 위주로 운영되던 ‘아임도그너’ 캠페인이 부산∙대전 지역 병원과의 MOU를 계기로 전국에 확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아임도그너’ 캠페인의 지속적인 운영을 통해 건전한 반려견 헌혈 문화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지용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