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12.08 Thu.

야놀자, "잇단 황금연휴 국내여행객 82% 1박2일 예약"

기사입력 : 2022-09-28 10:54:06
center
[빅데이터뉴스 이수현 기자]
10월의 잇단 황금연휴 기간 국내 여행객들은 1박2일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는 3박4일 이용자가 많았다.

28일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대표 이수진)와 인터파크는 ‘미리 보는 2022 황금연휴 여가 트렌드’를 발표했다.

두 회사가 올해 황금연휴 기간(10월 1~10일) 국내(야놀자)·해외(인터파크) 미리 예약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국내 숙소는 토요일인 10월 1일(32%)과 8일(21%)의 예약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가운데 여행 기간은 1박2일(82%)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해외 패키지 여행 역시 주말과 공휴일을 활용한 3박4일 상품 예약자가 44%로 높은 비중을 보였다고 28일 밝혔다.

국내 지역별 숙소 예약률은 강원도가 25%로 1위를 기록했고, 부산(20%), 경기도(19%), 서울(19%), 제주(16%)가 뒤를 이었다. 서울이 새롭게 순위권에 진입했고, 강원도·경기도·서울이 전체 예약의 60% 이상을 차지해 수도권에서 자차 이동이 가능한 지역에 대한 선호도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숙소 유형별로는 거래액 기준 호텔(43%)과 펜션(36%)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해외 여행지는 패키지 기준 베트남(23%)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태국(11%), 일본(10%), 필리핀(10%), 괌(6%) 순으로 나타났다.

국제선 항공권도 괌(12%), 다낭(9%), 방콕(9%), 나리타(5%), 세부(4%) 순으로, 가까운 동남아시아와 일본 지역이 강세를 보였다는게 야놀자측의 설명이다.

이수현 빅데이터뉴스 기자 suhyeun@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