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10.06 Thu.

신한금융투자, 주니어보드 혁신과제 15개 시행 약속 협약식 개최

기사입력 : 2022-07-28 13:53:24
center
신한금융투자 이영창, 김상태 대표이사와 주니어보드 대표 박은진 대리, 김토성 프로가 협약식을 기념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 제공 =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뉴스 한시은 기자]
신한금융투자(대표 이영창, 김상태)는 28일 사내 MZ세대로 구성된 주니어보드가 ‘콘클라베’를 통해 선정한 혁신과제 15개에 대해 무조건 시행을 약속하는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금융사 중 콘클라베를 통해 MZ세대의 개혁안을 수용한 곳은 신한금융투자가 최초다.

이번 15개 혁신 안은 주니어보드 20명이 지난 6월 29일부터 7월 1일까지 고흥에서 가진 ‘콘클라베’라는 독특한 형식의 회의를 통해 도출됐다. 라틴어로 열쇠로 잠그는 방이라는 뜻인 콘클라베(Conclave)는 로마 가톨릭 교회에서 교황을 선출하는 비공개 선거제도다. 외부와 접촉을 일절 차단하고 결과가 나오기까지 기한 없이 진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콘클라베를 마치고 서울로 돌아온 뒤 주니어보드는 경영진이 현실적으로 실행이 어려운 과제에 대해서 거부하는 제척권을, 당장 실행할 수 없는 과제에 대해서는 이동권을 일부 행사하여 최종 15개 과제가 확정됐다.

15개 혁신과제는 단기과제 7개, 중장기과제 8개이다. 단기과제는 하반기에 중장기과제는 3년 일정으로 실행될 예정이다. 디지털, 전략, 인사, 기업문화, 마케팅 등 다양한 부문에서 혁신 안이 제시됐으며, 이중 디지털부문에 대한 아이디어가 5개로 가장 많았다.

미래 핀테크 인재를 양성하고 확보하는 ‘신한금융투자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개설’, 분기마다 실패를 리뷰하고 혁신의 동기로 삼는 ‘도전사례 공유의 날’ 지정 등이 대표적인 단기과제이다. 구성원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는 ‘신한디지털대학’ 프로그램 개설, ‘디지털자산 리딩컴퍼니’ 등이 중장기 과제이다.

주니어보드는 “콘클라베가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선 누리 2호가 발사된 나로 우주센터가 있는 고흥에서 진행되어 더욱 뜻 깊었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우리회사가 증권업 최초로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에 성공한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점에 착안해 IT전공 대학생이나 취업준비생들을 위한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개설을 제안했는데 즉각 반영되어 놀랐다”고 말했다.

이영창 대표는 “이번 콘클라베가 신한금융투자가 대한민국 자본시장의 대표 증권사로 도약하는 변화의 모멘텀을 만들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시은 빅데이터뉴스 기자 bdhse@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