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9.27 Tue.

현대건설, 사우디 아람코社 신규 발주 사업 독점적 지위 확보…"新 중동붐 교두보 마련"

기사입력 : 2022-07-06 10:23:55
center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 아람코 압둘카림 알감디 (Abdulkarim Al Ghamdi) 부사장이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고유가로 중동지역에 새로운 건설 붐이 불고 있는 가운데 현대건설이 아랍의 맹주격인 사우디 아라비아에 중요한 전진기지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현대건설이 사우디 아람코社의 중장기 성장 프로젝트 사업에 대한 독점적 지위를 확보함으로써 K건설의 저력을 입증하는 한편, 중동붐을 재현할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세계 에너지 기업 아람코社가 추진하는 중장기 성장 프로젝트의 파트너(건설 EPC 부문) 기업으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향후 아람코에서 발주하는 석유화학 관련 신사업들에 대한 수의 계약 및 입찰 인센티브를 제공받는 기회를 확보하게 됐는데 세계 유수의 건설회사 가운데 현대건설을 포함한 소수의 기업만이 파트너로 선정됐다.

현대건설은 5일(현지시간), 사우디 아람코社가 나맷(Namaat)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발주하는 신규 사업에 대해 수의 계약 및 입찰 인센티브 등을 제공받는 ‘독점협상대상자 지위 확보’에 관한 협약식을 체결하고, 성공적 사업 수행을 위해 사우디 현지 협력사 RTCC社(Al Rashid Trading & Contracting Co.,)와 합작법인을 설립키로 했다.

이번 협약식은 사우디 다란(Dhahran)에 위치한 아람코 본사 알 가와 홀 (Al Ghawar Hall)에서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 RTCC 社 Mr. Rashid Saad Al Rashid (라시드 사드 알라시드) 회장 및 아람코 社 Mr. Amin Nasser (아민 나세르) 대표 등 3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졌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현대건설은 현지합작법인을 통해 아람코에서 발주하는 주요 사업을 수행하고,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사우디 현지 EPC 업체 육성 및 기술 전수, 현지 인력 채용 확대를 통한 고용 창출 등 적극적인 상생 협력과 현지화 전략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아람코社는 중장기 성장 프로젝트인 ‘나맷(Namaat)’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 가능성 ▲기술 ▲산업 및 에너지 서비스 ▲첨단 소재 등 4개 분야 핵심 과제를 수행할 파트너 기업들과 지난해 9월 MOU를 맺은 바 있으며, 약 10개월만인 이달 5일 공식 계약을 체결했다.

세계 에너지 기업이자 사우디 국영기업인 아람코社는 국가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가운데 세계 발주처로 평가받고 있으며 최근 국제 유가 상승으로 사우디를 비롯한 중동 지역 건설 사업이 본격 재개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대건설은 아람코社로부터 독점적 지위를 확보함에 따라 사우디를 필두로 중동 건설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며 본격적인 해외 수주 확장에 나설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사우디 진출 이후 아람코 발주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온 현대건설의 기술력과 사업 역량, 이에 기반한 오랜 신뢰관계가 일궈낸 값진 성과”라며 “향후 사우디에서 중장기적으로 발주가 예상되는 대형 석유화학 플랜트 사업에서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함으로써 중동지역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