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오산 운암뜰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 MOU

기사입력 : 2020-12-15 11:09:57
center
사진 제공 = 현대엔지니어링이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오산시와 함께 ‘오산 운암뜰 복합단지’를 스마트시티로 개발하기 위한 공동 협력을 추진한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오산시는 「오산 운암뜰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5일(화) 밝혔다.

경기도 오산시 오산시청에서 진행된 체결식은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대표이사와 오산시 곽상욱 시장을 비롯한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7월 민간사업자 공모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같은 해 11월에는 ‘오산 운암뜰 복합단지 조성’ 사업 협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사업 절차를 밟고 있다.

오산 운암뜰 복합단지 조성 사업은 오산시청 동측 일원 농경지에 지식산업시설 용지와 공동주택 및 근린생활시설 용지, 복합시설 용지 등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오산시와 민간사업자가 자본금 50억원을 출자해 PFV(프로젝트 금융 투자회사)를 설립하는
민·관 합동 개발 방식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오산시 운암뜰 사업부지는 경부고속도로를 인접하는 우수한 교통여건을 갖춰 수도권 남부의 핵심 입지로 평가받고있다. 또한, 민간과 공공이 수행하는 대규모 공동 투자 개발사업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오산시는 오산 운암뜰 복합단지 개발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속 가능한 도시 성장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목표를 추진 중이다. 이에,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오산 운암뜰 복합단지를 스
마트시티로 개발하기 위한 협의를 지속해오고 있다.

최근 스마트시티에 대한 관심은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높아지고 있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교육 격차, 교통혼잡, 에너지 부족 등의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시티 도입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오산시와 현대엔지니어링은 세계적인 도시개발 전략에 맞춰 운암뜰 스마트시티를 스마트교육, 스마트 모빌리티, 디지털트윈 중심의 마스터플랜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운암뜰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해 시민, 전문가 자문단, 지역 대학/기관, 정부기관 등 공공 및 민간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렴해 마스터플랜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번 운암뜰 스마트시티 개발협력 체결을 계기로 오산시와 현대엔지니어링 간의 행정지원, 기술 및 네트워크 공유 등 협력을 통해 상호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당사는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업 수행 경험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도 디벨로퍼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라며, “오산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반으로 오산 운암뜰 스마트시티가 민간 제안형 스마트시
티의 모범사례로 꼽힐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며 아울러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지속적인 사업기회를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