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브랜드 2020년 5월 빅데이터 분석 1위는 한국투자증권... 2위 키움증권, 3위 삼성증권 順

기사입력 : 2020-05-13 13:10:15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증권사 브랜드평판 2020년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한국투자증권 2위 키움증권 3위 삼성증권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24개 증권사 브랜드에 대해서 2020년 4월 11일부터 2020년 5월 12일까지의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33,645,274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증권사 브랜드 소비행태를 알아냈다. 지난 2020년 4월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45,973,697개와 비교해보면 26.82%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증권사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했다. 증권사 브랜드평판 알고리즘 사회공헌지수를 강화하면서 금융소비보호 관련지표가 포함했다.


center
2020년 5월 증권사 브랜드평판 순위는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삼성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 SK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 유안타증권, 유진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신영증권, DB금융투자, 교보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ibk투자증권, KTB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메리츠종금, 케이프투자증권, 부국증권 순이었다.

​​증권사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한국투자증권 ( 대표 정일문 ) 브랜드는 참여지수 633,103 미디어지수 944,163 소통지수 1,421,244 커뮤니티지수 566,170 사회공헌지수 99,63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664,310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4,835,783와 비교하면 24.23% 하락했다.

2위, 키움증권 ( 대표 이현 ) 브랜드는 참여지수 1,691,933 미디어지수 708,122 소통지수 886,446 커뮤니티지수 300,482 사회공헌지수 57,20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644,188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5,426,419와 비교하면 32.84% 하락했다.

3위, 삼성증권 ( 대표 장석훈 ) 브랜드는 참여지수 954,521 미디어지수 909,092 소통지수 754,419 커뮤니티지수 493,185 사회공헌지수 93,36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204,579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4,409,142와 비교하면 27.32% 하락했다.

​​4위, NH투자증권 ( 대표 정영채 ) 브랜드는 참여지수 713,426 미디어지수 1,063,473 소통지수 518,562 커뮤니티지수 506,864 사회공헌지수 60,27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862,598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3,104,633와 비교하면 7.80% 하락했다.​

5위, KB증권 ( 대표 김성현, 박정림 ) 브랜드는 참여지수 601,587 미디어지수 792,741 소통지수 680,922 커뮤니티지수 598,114 사회공헌지수 67,15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740,519로 분석됐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3,120,524와 비교하면 12.18% 하락했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0년 5월 증권사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한국투자증권 ( 대표 정일문 )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증권사 브랜드 카테고리 분석해보니 지난 2020년 4월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45,973,697개와 비교해보면 26.82%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38.91% 하락, 브랜드이슈 22.71% 하락, 브랜드소통 26.77% 하락, 브랜드확산 14.04% 하락, 브랜드공헌 4.95% 상승했다."라고 평판분석했다.


center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증권사 브랜드 평판지수는 2020년 4월 11일부터 2020년 5월 12일까지의 24개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이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