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총, 강태웅 후보 이어 윤준병 후보와도 국민문화예술후보 인증식 진행

오는 8일 서울 동대문 장경태 후보, 오는 10일 강원도 춘천·철원·화천·양구갑 허영 후보와 진행 예정도

기사입력 : 2020-04-07 08:32:05
center
4월 6일 한국예총 이범헌 회장과 민주당 정읍고창 윤준병 후보가 정책협약서를 들고 있다.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회장 이범헌, 이하 한국예총)이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 윤준병 후보와 국민문화예술후보 인증을 맺음과 동시에 정책 협약을 진행키로 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예총은 4.15 총선을 앞두고 지난 3월 13일 안양 동안을 민병덕 후보를 시작으로 문화예술창작지원과 국민의 문화향유권을 지지하는 후보들을 대상으로 국민문화예술후보 인증식과 정책협약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31일에는 서울 용산 강태웅 후보와 협약을 맺었으며 오는 8일에는 각각 서울 동대문을 장경태 후보와 오는 10일에는 강원도 춘천·철원·화천·양구갑 허영 후보와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책협약서에는 구체적으로 문화생활밀착형 복합문화예술시설 건립, 문화예술예산 1조원 시대 열기, 예술인의 삶을 보장할 수 있는 예술인 복지법 시행, 남북문화교류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겨있으며 인증 및 협약식에는 해당지역 예총임원 및 회원들이 참석해 후보들을 격려하고 있다.

행사를 주관하고 있는 한국예총은 1962년 창립한 국내최대의 문화예술단체로 현재 회원수 150만명에 10개 협회(건축, 국악, 무용, 문학, 미술, 사진, 연극, 연예, 영화, 음악)가 소속되어 있으며 해외를 포함해 광역 및 기초단위에 200여개의 지역조직이 있다.

올 2월 정기총회에서 당선된 이범헌 회장은 한국미술협회 이사장으로 재직중이며 참여정부시절 청와대 큐레이터를 역임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자문위원, 국회 남북미술전 운영위원장, 북경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 등으로 활동하고 작가 유니온 결성을 추진하는 등 문화예술계 대표적 개혁인사로 알려져 있다.

center
지난 3월 13일 안양동안을 민주당 민병덕 후보와 한국예총 임원들이 인증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