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에버랜드에 '카카오 T 주차' 서비스 구축

기사입력 : 2020-03-26 20:34:38
center
이미지 제공 = 카카오모빌리티
[빅데이터뉴스 곽예지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삼성물산 리조트부문과 손잡고, 국내 최대 테마파크인 에버랜드에 '카카오 T 주차'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두 회사는 4월 중 시스템을 먼저 도입한 후 서비스 오픈을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카카오 T 주차는 2400만 회원을 보유한 카카오 T 앱에서 주차의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스마트 주차 서비스다.

이번 협력으로 에버랜드 방문객에게는 보다 편리한 주차 경험을, 에버랜드에는 빅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주차장 운영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 T 주차를 이용하는 에버랜드 방문객들은 실시간 이용 가능한 주차장 확인, 주차장 길안내, 자동 입출차까지 주차 전반의 과정을 카카오 T 앱을 통해 편리하게 제공받을 수 있다.

이용을 원하는 주차장이 만차일 경우 가장 가까운 인근 주차장까지의 경로도 추가로 안내받을 수 있어 더욱 편리해진다.

발레파킹 서비스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T 주차에서 사전 예약하면 주차장 만차 여부와 관계없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발레파킹은 카카오 T 주차 운영 요원이 직접 진행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보다 획기적인 주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클라우드 기반의 ‘카카오 T 주차 관제 솔루션’도 적용한다.

주차장 설비 운영부터 현장 인력 배치까지 통합 관리하고 빅데이터 기반의 주차장 혼잡도 예측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에버랜드 방문객들의 주차 시간을 단축하고, 주변 교통 혼잡 해소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 안규진 전무는 “셔틀 등 카카오 T의 다양한 이동 서비스와 접목하고, 에버랜드 앱과 카카오 T 앱을 연동하는 등 고객 편의성 강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곽예지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