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의회, 소통의 장 ‘정책네트워크 세미나’ 개최

기사입력 : 2019-10-23 17:33:17
center
사진=시의회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광주광역시의회(의장 김동찬)는 전국 최초로 운영 중인 정책네트워크가 소통의 창구이자 창의적 정책개발 싱크탱크(think tank)로서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2일 오후 1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8대 광주광역시의회 전반기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향후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정책네트워크 세미나’가 열렸다.

이날 세미나는 제8대 광주광역시의회가 추구하는 공부하는 정책의회 구현을 위해 각 분과별로 추진 중인 현안과제와 활동성과를 공유하고 논의하는 토론의 장으로 열기가 뜨거웠다.

이 자리에는 김동찬 의장을 비롯한 23명 의원들과 학계, 시민단체 등 각 분과별 전문가로 구성된 5개분과 정책네트워크 위원 30명 등 총8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난 1년간 분과별 주요성과를 살펴보면, ▲의회운영분과는 ‘캄보디아 광주진료소 운영을 통해본 공적개발원조 등 4건을, ▲행정자치분과는 문재인 정부의 자치분권 계획과 개선과제 등 5건을, ▲환경복지분과는 기후변화와 녹색문화 등 5건을, ▲산업건설분과는 광주지역화폐의 보완점과 개선방향 등 4건을, ▲교육문화분과는 교권과 학생인권과의 관계개선을 위한 지원방안 등 3건을 제안했다.

이날 주제발표는 요즘 핫이슈로 꼽히는 두 가지가 선정됐는데 ‘자치분권 개정안 및 향후 추진 방향’이란 내용으로 전광섭 정책위원(행정자치분과)과, ‘광주광역시 복지혁신권고안’이란 내용으로 함철호 정책위원(환경복지분과)이 발표자로 나서면서 분위기는 한층 고조되었다.

김대현 정책의원은 "그 동안 행정자치분과 위주로 참여하고 활동을 해왔는데 오늘 세미나를 통해 다른 분과 활동성과를 확인하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의제에 담아 시민들이 공감하고 체감하는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김동찬 의장은 정책네트워크가 "광주공동체의 특성에 맞는 창의적인 정책을 제시하고 지역 현장의 미비점을 개선해 나가는 든든한 길잡이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풍부한 전문지식과 현장경험을 살려 광주시의 미래 비전을 위해 지혜를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정책네트워크는 지난 2010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주요시책에 대한 연구와 자문 기구로 출범했으며, 광주시의회의 의정활동을 지원하고 광주시의 주요정책에 대한 연구와 주요정책 제안, 조례제정 등의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오중일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