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마스터즈수영대회, 남부대 잔디광장은 지금 ‘축제의 현장’

기사입력 : 2019-08-08 19:45:59
center
남부대 잔디광장/사진=언론지원단
[빅데이터뉴스 오중일 기자]
남부대학교에 마련된 마켓스트리트 잔디광장(우정의 동산)이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에 참가한 각국 선수단과 시민들의 작은 휴식처가 되고 있다.

잔디광장은 편히 누워 쉴 수 있는 넓은 잔디밭과 햇빛을 피할 수 있는 파라솔과 의자, 푸드트럭, 공연 무대, 게임 부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곳은 우선 오감을 자극하는 푸드트럭의 다양한 음식이 선수단과 시민들을 유혹한다. 치킨부터 닭꼬치, 스테이크, 핫도그, 소떡소떡까지 다양하게 마련된 음식들이 큰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마스터즈대회 기간 이곳의 분위기는 세계선수권대회와는 사뭇 다르다.

훈련과 연습으로 지친 몸을 달래듯 편히 쉬다 갔던 선수권대회와는 달리 마스터즈대회 참가자들은 맥주파티를 열고 축제를 즐기듯 현장 분위기를 달구고 있다.

각종 문화공연이 시작되는 저녁시간 때가 되면 이곳은 축제의 장으로 변한다. 춤판이 벌어지는 것은 물론이고 각국 선수단과 시민이 한데 어울려 맥주 한잔에 우정을 쌓기도 한다.

자유로운 분위기는 수리·달이 인형탈이 이곳을 찾을 때도 확인 할 수 있다. 수리·달이와 춤을 추는 것은 물론이고 각종 포즈로 돌아가며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만끽한다.

각종 문화공연에도 자발적으로 참여해 연인에게 풍선으로 사랑을 고백하는가 하면 마술사의 공연에서는 보조공연자로 적극 나서기도 한다.

미국 여자수구팀의 켈리 이튼 선수는 “경기가 끝나고 맥주 생각이 간절했는데 쉴 수 있고 즐길 수 있는 곳이 있어 좋다”며 “이곳은 축제 분위기라 자주 찾게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중일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