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세상 만물을 5G 안에 품는다

기사입력 : 2018-02-26 00:00:00
center
SK텔레콤이 MWC서 세상 만물이 5G 안으로 들어오는 미래 모습을 선보인다.
[빅데이터뉴스 한승균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6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열리는 MWC 2018에서 세상 모든 사물이 5G 통신망 안으로 들어오는 근미래의 모습을 선보인다.

5G 시대에는 현실세상(Real World)이 디지털化 되어 사이버세상(Cyber World)으로 들어오게 된다. 안정적이고 안전한 5G 통신망 운용이 핵심 경쟁력으로 부각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완벽한(Perfect) 5G’를 테마로 제3홀 내 604㎡ 면적의 단독 전시관을 마련하고, 전 세계에 한층 진화한 통신기술을 공개한다.

◇‘360도 5G 영상통화’ 시연, 가상 아바타 보며 대화하는 ‘홀로박스’ ‘소셜 VR’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전시장에 5G 기지국을 설치해 360도 5G 영상통화를 시연한다. 관람객은 서로 상대방의 주변 환경을 입체적으로 보면서 영상통화를 체험할 수 있다. 360도 영상통화는 일반 영상통화 대비 다량의 영상데이터 전송이 필수적이다.

또한, △세계 최초 5G NSA(Non-Standalone) 표준 기반 무선 전송 기술 △5G-LTE를 연동해 네트워크 슬라이싱*을 구성하는 ‘5G NextGen Core’ △AI 기반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TANGO)’ △중앙에서 5G 유선망을 소프트웨어로 제어하는 ‘SDN 플랫폼’ 등 전 세계 통신업계를 선도하는 네트워크 기술들을 선보인다.네트워크 슬라이싱(Network Slicing)은 하나의 물리적 네트워크를 여러 개의 가상 네트워크로 나눠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5G 핵심기술이다.

SK텔레콤은 가상 아바타를 보면서 대화하는 실감 미디어 2종을 선보인다. 홀로그램은 초고화질의 3차원 영상을 전송하므로 5G 없이는 실현 불가능한 서비스다.

‘홀로박스(HoloBox)’는 홀로그램 아바타를 보면서 대화하는 미래형 인공지능 서비스다. MWC에서 선보이는 ‘홀로박스’에는 SK텔레콤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NUGU)’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 ‘홀로박스’는 K팝스타처럼 이용자가 좋아하는 아바타와 친숙하게 소통할 수 있게 해줌으로써 인공지능이 나아갈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다.

‘소셜(Social) VR’은 VR 기기를 쓰고 자신의 아바타로 가상공간 속으로 들어가 다른 참여자들과 옥수수 등 동영상 콘텐츠를 보며 대화 가능한 서비스다. 국내 이용자가 전 세계 친구들과 가상공간에서 함께 영화, 공연, 스포츠경기 등을 보며, 바로 옆에 있는 것처럼 소소한 이야기를 나눌 날도 멀지 않았다.

◇모든 사물을 안정적으로 연결…자율주행차, 저전력 IoT 통신망 ‘Cat.M1’


쓰임새가 모두 다른 사물을 연결하고 원격으로 제어하기 위해서는 사물 특성에 맞는 다양한 통신기술과 안정적인 망 운용이 필수적이다.

SK텔레콤은 2월 초 국토부와 손잡고 K-시티에서 자율주행 시연을 성공리에 마친 자율주행차를 전시관 한 가운데에 공개한다. 관람객은 별도 디스플레이를 통해 △K-시티 자율주행 영상 △5G 기반 차량-사물 간 통신(V2X) 기술 등을 볼 수 있다.

올해 CES에서 파트너십을 체결한 HERE 社와 향후 선보일 자율주행용 HD맵도 주요 아이템이다. SK텔레콤은 T맵 UI에 HERE의 3차원 시각화 기술을 접목해 서울의 주요 지역을 T맵 상에서 입체적으로 구현해 낼 예정이다.

올해 4월 상용화 예정인 ‘Cat.M1’은 LoRa, NB-IoT 대비 전송속도가 빠르고, 전력효율이 높다. 저용량 사진, 음성 데이터 전송이 가능해, 외딴 지역의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달하는데 효과적이다.

관람객은 전시 부스에서 △주변 상황을 기록해 사진, 음성 데이터로 전송하는 ‘IoT 블랙박스’ △사람의 혈당을 측정해 개인건강관리 플랫폼으로 전송하는 ‘혈당측정기’ 등 ‘Cat.M1’ 상용화에 맞춰 출시될 IoT 서비스들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사회 안전 책임지는 통신…‘양자암호통신’, 재난용 ‘단말간 직접통신’


SK텔레콤은 8년째 뚝심 있게 개발해 온 ‘양자암호통신’을 전시한다. 관람객은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5x5mm)의 ‘양자난수생성기’ 칩을 눈 앞에서 볼 수 있다. ‘양자암호통신’은 양자의 특성을 이용한 통신기술로 도청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해 5G 시대에 반드시 필요한 보안 솔루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공공안전(Public Safety)’ 부스에서는 한국에서 시연한 T라이브캐스터, 바디캠 등 공공 안전 솔루션과 함께, ‘단말간 직접통신(D2D, Device to Device)’이 일반에 최초 공개된다.

‘T라이브캐스터’는 드론에 탑재 가능한 소형 영상 중계 장비로 바디캠과 연동해 재난현장 관제 솔루션으로 활용된다.

‘단말간 직접통신’은 일반 휴대폰처럼 통신망과 연결해 사용하다가, 통신 음영지역에 있을 때도 통신망 없이 단말간 직접 통화를 할 수 있다. 단말에 디지털무선통신(DMR) 칩이 내장돼 반경 1Km 내 통화가 가능하므로 재난구조 현장에서 매우 유용한 기술이다.

한편, 스타트업 5곳도 전시관 곳곳에 별도 부스를 마련해 5G 시대를 이끌 차세대 기술을 뽐낸다.

SK텔레콤은 이번 MWC를 계기로 고객에게 가장 안정적이고 안전한 5G 통신망을 제공하는 이동통신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승균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