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베이징에 AI센터 설립..."중국 진출 포석"

기사입력 : 2017-12-14 11:00:00
[빅데이터뉴스 한승균 기자]
구글이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중국에 AI연구소를 설립한다.

구글의 인공지능센터 설립 발언은 중국 정부와 기업들이 이달초 우전시에서 열린 제4차 세계인터넷대회에서 AI를 통한 경제 성장을 추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직후에 나왔다.
center
사진=아이디씨췐

13일(현지시간) BBC등에 따르면, 구글은 베이징에 AI연구팀과 수백명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을 구성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의 베이징인공지능센터는 스탠포드대학의 AI연구소를 운영하는 AI 수석 과학자 페이페이리와 구글의 클라우드 비즈니스 인공 지능 부문을 이끌고 있는 지아 리가 이끌 예정이다.

페이페이리 수석 과학자는 "AI의 과학은 국경이 없다"며 "중국의 AI 분야에 대한 학문적, 기술적 기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구글은 이번에 설립되는 AI 센터는 기초적인 AI 연구를 수행함과 동시에 중국 전역의 인재를 유치하는데 목표가 있다고 밝혔다.

중국은 인터넷 통제를 강화해 구글의 검색엔진과 유튜브 등의 접속을 차단했다. 구글은 이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지난 2010년 중국 내 검색사업을 중단했다.

그러나 구글 입장에서 수십억명에 달하는 중국 고객은 포기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새로운 구글의 AI 센터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많은 온라인 사용자가 있는 중국과의 복잡한 관계를 풀고자하는 포석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중국은 인터넷 인구수 증가에 기반한 디지털경제 성장이 포화상태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인공지능을 지목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 7월 2030년까지 AI 세계 최강국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1조 위안(약 165조원)의 시장으로 키운다는 AI 발전 계획을 내놓았다.

한승균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