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사형투표’ 박해진X임지연 VS 박성웅, 피 튀기는 전면전…역대급 쫄깃 전개 예고

김수아 기자

2023-10-26 13:20:13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국민사형투표’ 박해진, 임지연이 박성웅과 전면전을 펼친다.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가 반전 전개로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지금껏 경찰 김무찬(박해진 분), 주현(임지연 분)과 함께 개탈을 추적해 온 살인자 권석주(박성웅 분)가 국민사형투표 전체를 설계한 진짜 ‘개탈’임이 밝혀진 것. 경찰과 권석주의 피 튀기는 대결이 ‘국민사형투표’ 남은 3회 스토리를 채울 것으로 보인다.

권석주는 8년 전 친딸을 살해한 진범을 죽이고 자수, 감옥에 수감됐다. 그가 감옥 안에 있는 동안 전대미문의 사건 국민사형투표가 발생했다. 경찰이 처음부터 권석주와 국민사형투표 사이의 연결고리를 발견했음에도 쉽사리 그를 개탈이라고 단정하지 못한 이유이다. 8년 동안 세상과 단절돼 있던 권석주이기에, 물리적으로 그가 개탈일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런데 권석주가 개탈이었다. 그렇다면 물리적으로 불가능했던 것을 가능하게 한 인물은 누굴까.

26일 방송되는 ‘국민사형투표’ 10회에서 경찰은 이 ‘미지의 X’를 밝혀내기 위해 치열하게 파고든다. ‘미지의 X’를 찾아내는 것이야말로 권석주와의 전면전이자, 권석주의 팔다리를 자르고 다음 국민사형투표를 막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이다.

‘국민사형투표’ 제작진은 “26일 김무찬과 주현을 비롯한 경찰들은 권석주를 중심으로 한 개탈들과 전면전을 펼친다. 찰나의 방심이 또 다른 살인으로 이어질 수 있는 절체절명의 상황인 만큼 경찰은 절박하고 처절한 심정으로 권석주를 쫓는다. 권석주 역시 어떻게든 다음 사형투표를 이어가기 위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달려갈 것이다”라고 귀띔했다.

이어 “이 과정들을 통해 드디어 모든 퍼즐이 맞춰질 것이다. 극 전개에 매우 중요한 전환점이 되는 순간인 만큼 박해진, 박성웅, 임지연을 중심으로 한 모든 배우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완벽 그 이상의 열연을 펼쳤다. 배우들의 에너지틱한 열연이 촘촘한 스토리와 맞물려 안방극장에 역대급 긴장감과 쫄깃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과연 ‘미지의 X’는 누구일까. 드디어 밝혀지는 진실은 무엇일까. 김무찬, 주현과 권석주의 전면전은 어떤 결과를 불러올까.

이 모든 것은 26일 밤 9시 방송되는 ‘국민사형투표’ 10회에서 공개된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ksa@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