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유치전 지원 총력…새 스토리 영상 공개

강지용 기자

2023-10-09 12:10:49

center
현대차그룹의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영상 '부산의 경험을 전세계와 함께' 편의 메인 화면 /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빅데이터뉴스 강지용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다음달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 최종 투표를 앞두고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전 세계에 새로운 스토리 영상을 9일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은 수혜국에서 공여국이 된 성장 경험을 전 세계 개발도상국과 공유하는 ‘부산 이니셔티브(Busan Initiative)’와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으로 거듭난 첨단 도시 부산의 스토리를 담아낸 유치 홍보 영상 '부산의 경험을 전세계와 함께(Busan Initiative with the Whole World)' 편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영상은 ▲부산 시민들이 15개 언어로 부산의 역량을 소개하는 '부산 시민들이 초대합니다(Busan citizens invite you all)' ▲17개 국제박람회기구(이하 BIE) 회원국 출신의 주한 외국인들이 출연해 모국어로 부산의 진면목과 경쟁력을 설명하는 '부산은 준비되었습니다(Busan is ready!)'편에 이은 현대차그룹만의 차별화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영상이다.

영상은 전후 황폐화된 대한민국이 빈민국과 개도국 단계를 거쳐 지금의 경제∙문화 강국으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세계 각국의 지속적인 도움이 있었음을 부산의 과거와 현재 모습을 대비하며 효과적으로 보여준다.

아울러 놀라운 성장 경험과 그 과정 속에 쌓아 온 역량을 부산세계박람회를 통해 국제사회와 공유하며, 미래 세대 문제를 논의하고 해결하는 등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추구하려는 대한민국과 부산의 의지를 자연스럽게 스토리텔링한다.

특히 대규모 국제행사 개최에 따른 경제적 효과나 경쟁 논리보다는, 대한민국이 국제사회로부터 받아온 도움에 보답하는 동시에 대한민국의 성장 경험을 공유하는 미래 솔루션 플랫폼으로서 부산세계박람회가 역할하기를 희망한다는 연대의 메시지로 설득력을 높인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다음달 28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5차 경쟁 프레젠테이션과 BIE 총회, 개최지 최종 투표를 앞두고 부산만의 차별화된 경쟁력과 비전을 설득력 있게 풀어내며 국내외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공감대를 확산하고 BIE 회원국들의 막판 표심을 잡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center
현대차그룹의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영상인 '부산의 경험을 전세계와 함께'의 마지막 화면 /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영상은 올해 현재의 부산에서 한국전쟁 발발 연도인 1950년으로 시간을 되돌리며 “1950년, 우리는 준비되지 않았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전쟁으로 파괴된 부산 및 대한민국 곳곳의 모습을 비추며 시작된다.

이어 “수많은 피난민, 부족한 물자, 춥고 배고팠던 그 시절, 우리에게 손 내밀어 준 나라들이 있었습니다”, “자원도 자본도 없는 작은 나라지만 저력과 가능성을 믿어 준 나라들이 있었습니다”라는 문구가 이어지며 성공적인 전후 복구와 ‘한강의 기적’으로 일컬어지는 급속한 경제 성장의 배경엔 세계 각국의 조력이 있었음을 강조한다.

영상은 냉전 시대 화합을 이끌었던 1988 서울 올림픽부터 첫 공동 개최 월드컵인 2002 한일 월드컵,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까지 메가 이벤트를 수차례 성공적으로 개최했던 역사를 차례로 조망하며 대한민국의 엑스포 개최 역량에 대한 공감대까지 자연스레 이끌어낸다.

또한 대한민국이 첨단기술부터 K-팝, K-드라마에 이르기까지 기술 강국이자 문화 콘텐츠 강국으로 발돋움하게 된 기저에는 각국의 호응과 응원이 있었음을 보여주며, 국제사회의 원조를 받던 빈민국에서 K-신드롬을 일으키는 대한민국에 이르기까지 그 배경에는 글로벌 지지와 연대가 함께했음을 밝힌다.

영상은 종반부에 이르며 피난민들의 마지막 종착지였던 부산이 랜드마크와 친환경 모빌리티가 가득한 첨단 도시이자 세계적인 물류 허브 도시로 변모하는 발전상을 그려내고, “물자도 기술도 부족했던 빈민국이 경제∙문화 강국이 되기까지 우리와 함께해 준 수많은 나라들을 기억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영상 마지막 메시지로 “우리가 받았던 지지를 필요한 나라에 돌려줄 준비, 미래 세대에게 닥칠 문제들을 함께 고민할 준비, 인류 공동의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는 협력의 플랫폼이 될 준비가 됐다”며 “이제, 부산도 준비되었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2030 부산세계박람회로 향하는 길에 현대차그룹이 동행하겠다고 강조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통해 짧은 시간 내 급성장한 대한민국의 경험과 노하우를 세계와 공유하고, 국제사회로부터 받아온 지지를 필요한 나라들에 돌려주며 보답하겠다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영상이 개최지 최종 투표를 앞두고 더 나은 미래를 지향하는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글로벌 지지를 모으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영상 제작의 취지를 전했다.

한편 작년 8월 국내 대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그룹 차원의 전담조직인 ‘부산엑스포유치지원TFT’를 구성한 현대차그룹은 공식 글로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및 글로벌 지지 결집을 위한 지원 활동에 노력해 왔다.

현대차그룹은 특히 글로벌 차원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숏폼 영상, 카드뉴스 등 부산이 세계박람회 개최에 있어 최적의 도시임을 알리는 80여 개의 글로벌 콘텐츠를 발행했다.

특히 현대차그룹이 부산 시민, 주한 외국인과 함께 제작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영상 2개 시리즈는 지난 6월 첫 게시 석 달 만에 글로벌 조회수가 1억 뷰를 돌파하며 큰 화제를 낳았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9~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부산엑스포 심포지엄과 K-팝 콘서트에 맞춰 특별 제작한 아트카 10대를 투입하는 등 세계박람회 유치 및 국내외 붐 조성을 위한 지원 활동을 전방위적으로 적극 펼치고 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미국 뉴욕, 인도 뉴델리,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에서도 아트카를 활용해 부산의 매력과 세계박람회 개최 의지를 알린 바 있다.

강지용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