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엔츠와 맞손…"기업 환경데이터 원스톱 솔루션 구축"

최효경 기자

2023-03-29 09:33:14

center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8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엔츠(AENTS)와 ‘탄소배출량 진단 및 감축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탄소국경조정제도 등 기업의 탄소배출 관리 필요성 증가하는 가운데 국내 1위 환경기업 SK에코플랜트와 국내 유일 탄소회계 솔루션 상용화 경험을 보유한 엔츠가 협력에 나선다. 사진은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센터 대표(오른쪽), 박광빈 엔츠 대표가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빅데이터뉴스 최효경 기자]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8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탄소회계 솔루션 개발 기업인 엔츠(AENTS)와 ‘탄소배출량 진단 및 감축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탄소회계란 사업활동으로 발생한 기업의 모든 탄소배출량과 감축량을 기록해 데이터로 변환하는 일련의 프로세스를 뜻한다. 탄소회계 솔루션은 그간 수기로 작성해 관리해온 각종 환경 데이터를 자동으로 측정해 리포팅 작성, 감축 계획 수립까지 해결해 주는 원스톱 솔루션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엔츠가 보유한 탄소회계 기반 탄소배출 관리 솔루션 고도화에 착수한다. RE100 로드맵 설정, 이행방안별 비용 분석, 실적 관리와 같은 세부기능을 추가하며, SK에코플랜트는 새로운 기능에 대한 공동 기획과 테스트를 위한 파일럿 대상 데이터를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다양한 고객 니즈에 부응하기 위해 외부의 우수한 탄소감축 솔루션을 발굴해 플랫폼에 등록 및 중개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고객이 시나리오별 탄소 감축 예상치를 사전에 확인해 직접 해결 방안을 선택, 관리할 수 있는 종합솔루션 기능도 제작하며, 탄소배출권 거래 서비스도 확장할 계획이다. 새로운 규제나 법령을 자동으로 업데이트해 이용자의 편의성을 개선한다.

‘엔츠’는 국내에서는 가장 먼저 탄소회계 서비스를 상용화한 기업으로, 탄소회계 플랫폼인 ‘엔스코프’를 운영하며 실제 서비스를 제공한 실적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자동차, 재생에너지, 금융 등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구축하며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리포팅 서비스를 연결하는 등 기업의 탄소 관리 분야에서 빠르게 생태계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센터 대표는 “기업들이 방대한 탄소배출량 데이터를 확보하고, 효과적인 감축방안을 실행하는 데는 많은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탄소회계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ESG 경영 및 탄소중립 실현에 대한 고충 해결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최효경 빅데이터뉴스 기자 bdchk@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