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한국 해군과 유·무인 복합 전투체계 구축 '맞손'

최효경 기자

2022-12-28 10:31:44

center
대우조선해양, 전투용 무인 잠수정 개발 착수 / 연합뉴스
[빅데이터뉴스 최효경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7일 대한민국 해군과 전투용 무인잠수정 개념설계 기술지원 연구용역 사업의 착수 회의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한화시스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범한퓨어셀 등과 손잡고 해군의 해양 유·무인 복합체계 '네이비 씨 고스트'를 위한 전투용 무인잠수정 모델 개발을 추진 중이다.

대우조선해양은 1996년 국내 최초 무인잠수정인 'OKPO-6000' 개발을 시작으로 장보고-I급, 장보고-II급 잠수함을 건조했고, 지난해 8월에는 장보고-III급인 도산안창호함을 성공적으로 해군에 인도했다.

이 회사 특수선 본부장 정우성 전무는 "미래 전장 환경에서도 대한민국 해군이 해상의 군사 패권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도록 대우조선해양의 차세대 첨단 함정 기술을 총동원하겠다"고 전했다.

최효경 빅데이터뉴스 기자 bdchk@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