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1.25 Tue.

'현대홈쇼핑', ESG경영 관심도 '톱'…'롯데홈쇼핑'·'NS홈쇼핑' 순

올 2분기 국내 7개 TV홈쇼핑 대상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 분석

기사입력 : 2021-12-06 08:58:54
center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최근 두 달간 7개 TV홈쇼핑을 대상으로 'ESG 경영'에 대한 정보량(포스팅 수)을 집계한 결과 현대홈쇼핑의 관심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본지는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올 10월1일~11월30일 7개 TV홈쇼핑의 'ESG 경영' 포스팅 수를 분석했다.

조사 대상 TV홈쇼핑은 정보량 순으로 ▲현대홈쇼핑(㈜현대홈쇼핑, 대표 정교선, 임대규) ▲롯데홈쇼핑(㈜우리홈쇼핑, 대표 이완신) ▲NS홈쇼핑(㈜엔에스쇼핑, 대표 조항목) ▲홈앤쇼핑(㈜홈앤쇼핑, 대표 김옥찬) ▲GS홈쇼핑(㈜지에스홈쇼핑 대표 김호성) ▲CJ오쇼핑(㈜CJ ENM 오쇼핑 부문, 대표 허민호) ▲공영쇼핑(㈜공영홈쇼핑 대표이사 직무대행 박진상) 등이다.

'홈쇼핑 이름'과 'ESG 경영' 키워드 간에 한글 15자 이내인 경우만 결과값이 나오도록 했기 때문에 실제 ESG 경영 관심도는 달라질 수 있다.

현대홈쇼핑은 올 10~11월 199건으로 2~4위 그룹과 큰 차이를 보였다.

현대홈쇼핑은 지난 11월 8일 이사회 내 ESG 경영 관련 주요 사항에 대한 부의·보고를 담당하는 ESG 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고 공시했다. 위원회는 이사 3명 이상으로 구성되며 3분의 2 이상을 사외이사로 채운다.

10월27일에는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원(KCGS)이 실시한 2021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평가에서 ‘통합 A’등급을 받았다. 현대홈쇼핑은 한국표준협회로부터 환경경영시스템 국제표준인 ‘ISO14001’ 인증을 받은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지난 10월25일에는 글로벌 ESG 경영평가 지표로 알려진 ‘SDGBI(UN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 2021 리스트에 2년 연속 선정됐다.2020년에는 국내 기업 13곳이었으나 2021년에는 8개 기업으로 감소한 가운데 거둔 성과다.

롯데홈쇼핑은 97건으로 2위였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5일 한국표준협회 주관 '2021년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대회'에서 2년 연속 홈쇼핑 부문 우수기업 1위를 수상했다.

롯데홈쇼핑은 친환경 녹지공간 '숨 편한 포레스트', 음성도서 제작 사업 '드림보이스', 지역 저소득층 반찬 지원 사업 '희망수라간' 등 사회공헌 프로그램과 동반성장 컨퍼런스, 파트너사 간담회, 경력단절 여성 인재 육성 프로그램 등의 활동들을 전개해오고 있다.

NS홈쇼핑은 3위로 82건을 기록했다.

NS홈쇼핑은 지난 11월 26일 수퍼빈㈜, 판교환경생태학습원과 ‘자원순환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3개 단체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이루기 위한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해 뜻을 모으고 각자의 자원과 역량을 발휘해 ‘폐자원 수거 및 활용 업사이클’ 자원 순환 사업을 실시한다.

NS홈쇼핑은 자원순환사업에 참여하며 지원금과 함께 더 많은 고객과 협력기업이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하고, 판교환경생태학습원은 어린이 청소년을 비롯한 시민들에게 건강한 환경의식을 고취할 수 있도록 자원순환사업을 활용한 교육프로그램과 캠페인을 담당한다.

4위 홈앤쇼핑은 66건을 기록했다.

홈앤쇼핑은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프로젝트 ‘지구를 지켜줘’ 캠페인을 강서희망나눔복지재단과 함께 진행한다고 10월 27일 밝혔다.

홈앤쇼핑은 전날 강서희망나눔복지재단에서 ‘지구를 지켜줘’ 캠페인을 위한 지원사업금 5000만원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식에는 이원섭 홈앤쇼핑 부사장, 고건상 강서희망나눔복지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이스팩 재사용, 친환경 텃밭 가꾸기, 환경 도서 및 친환경 학용품 지원 등을 협의했다.

이어 GS홈쇼핑이 11건을 기록했으며, CJ오쇼핑과 공영쇼핑은 관련 정보량을 찾아볼 수 없었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