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1.28 Sun.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리스타일’ 공개와 기부 소식

기사입력 : 2021-10-15 15:26:50
center
[빅데이터뉴스 심준보 기자]
현대자동차의 ESG 경영을 대표하는 프로젝트로 첫 선을 보인 친환경 패션 브랜드 ‘리스타일(Re:style)’이 15일 분더샵과 레클레어와의 협업 소식을 전했다.

매년 유명 패션디자이너와의 콜라보를 통해 업사이클링 패션상품을 선보였던 현대자동차는 올해는 글로벌 편집 매장 ‘분더샵’과 ‘레클레어’와의 협업을 통해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전달 됐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고 밝혔으며

‘원 마일 웨어’를 컨셉으로 맨투맨부터 후드티, 반바지, 조거 팬츠 등 편안함을 강조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선보이며 패션에 민감한 MZ 세대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2021년 리스타일 컬렉션은 청담점에 위치한 스페셜티 스토어 ‘분더샵’과 파리 생토노레에 위치한 ‘레클레어’ 두 매장에서 만나 볼 수 있으며 판매 수익금은 지속가능성 및 환경관련 단체에 기부 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고객경험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현대자동차는 브랜드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를 가속화 하는 등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며,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은 MZ 세대와 소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으며

이어 분더샵의 김덕주 상무는 “이 프로젝트가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제공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이번 캠페인 참여가 매우 의미 있는 여정이다” 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컬렉션에서는 친환경 패션에 대한 전세계적 관심과 함께 글로벌 패셔니스타인 배두나와 세계 최초 버추얼 슈퍼모델로 선정 된 가상 인플루언서 슈두(Shudu)가 모델로 참여하여 화제를 모았다.

배두나의 화보 촬영 현장 인터뷰 영상은 제품 출시일에 맞춰 온라인에서 공개 되었으며, 리스타일과 함께한 슈두의 모습은 슈두 인스타그램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한편, 리스타일의 제품들은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10월 14일부터 2주간, 온라인 채널을 통해서는 4주간 구매가 가능하다.

심준보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