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8 Thu.

인천시 공영주차장, 하이패스처럼 이용한다

스마트 주차시스템 구축 본격 시작, '23년까지 인천시 전 지역으로 확대

기사입력 : 2021-07-06 13:58:27
center
6일부터 시본청 부설주차장에서 T map 주차 앱으로 사전‧자동 결제가 가능하다. [사진=인천시]
[빅데이터뉴스 경인취재본부 조동환 기자]
인천시가 공영주차장 선진화와 시민 이용편의를 위해 티맵모빌리티 T map과 손을 맞잡았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관내 공영주차장 이용편의와 주차 접근성 개선 등을 위해‘스마트 주차시스템’구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지난해 11월 티맵모빌리티와‘스마트 주차시스템’조성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 하고, 올해 3월 인천시 주차난 개선과 공영주차장의 스마트한 환경 구축 등을 위해 주차종합계획(2021~2025)를 수립한바 있다.

‘스마트 주차시스템’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공영주차장 검색, 요금결제, 현황정보 등을 조회하고, 무인으로 운영이 가능한 시스템 구축을 뜻한다. 더불어, 이용자 차량이 주차장에 진입하면 주차관제장비가 차량번호를 인식하고, 미리 등록해둔 신용카드로 주차요금이 자동 결제되어 별도의 정산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하이패스처럼 무정차 출차가 가능하다.

시는 다가오는 7월 6일부터 시본청 부설주차장을 시작으로 “T맵 주차” 앱을 사용하는 사람은 누구나 스마트 주차시스템 환경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2023년까지 관내 350여개 모든 공영(유료)노외주차장이 스마트 주차시스템이 구축되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박세환 시 교통관리과장은 “스마트 주차시스템 구축을 통해 인천시민과 인천을 찾는 모든 국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영주차장 환경을 제공하겠다”며 “2023년까지 주차앱을 통해 관내 모든 공영주차장을 이용 할 수 있도록 스마트 주차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동환 빅데이터뉴스 기자 fit2fight@naver.com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