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전문의 김준배 대표원장, '백년 쓰는 관절 리모델링' 도서 출간

기사입력 : 2020-02-26 15:35:29
center
이미지 제공 = 포도컴
[빅데이터뉴스 장순영 기자]
평촌서울나우병원 정형외과 전문의인 김준배 대표원장이 통증을 없애고 비틀린 관절을 바로 잡는 운동법을 소개하는 책 ‘백년 쓰는 관절 리모델링’을 출간했다 .

저자 김준배 원장은 “많은 환자들이 수술이나 시술, 주사를 통해서만 치료가 가능하다고 알고 있는데, 본인 스스로의 노력으로 운동을 통해서 통증을 해결할 수 있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고 언급하며, 환자들에게 정확한 의학 지식을 전달함은 물론, 본인의 현 상태에 맞게 혼자서도 쉽게 할 수 있는 다양한 운동 방법들을 제안한다.

그가 이 책을 쓰게 된 계기는, 요즘 인터넷 등에 수없이 많은 정보들이 있지만 너무 편협되어 있고 정확하지 않은 경우가 많으며, 최근 수술과 시술만을 권하는 병원들이 많이 늘어나면서 기능 회복 운동과 같은 정형외과 정통의 치료법들이 등한시되고 있는 것이 안타까웠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부터 미국 연수 시절, 그리고 현재까지 수많은 정형외과 환자들을 치료하면서 환자 스스로 본인 몸을 이해하고 자신에게 맞는 운동을 통하여 관리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고 또 효과적인지를 체험하여 그 노하우를 널리 알려주고 싶었다고 한다.

저자가 말하는 ‘운동’은 결코 어렵지 않다.

일상 생활에서 간단하고 쉽게 언제 어디서든 실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현대인들의 고질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무릎, 어깨, 허리, 팔꿈치, 발 등 여러 관절 질환들을 예방할 수 있는 관리방법과 적절한 치료법, 통증을 없애는 운동법까지 국민의 관절 건강을 위한 노하우를 책 한권에 담았다.

이 책에는 ‘왜’, ‘언제’, ‘어떤 운동’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저자의 실제 경험과 사례를 바탕으로 한 운동법이 자세히 설명되어 있으며, 나이에 맞는 운동과 각 상태별로 필요한 운동법 등이 누구든 쉽게 알 수 있도록 정리되어 있다.

‘진단을 통해 자신의 상태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도움이 되는 올바른 운동을 꾸준히 한다면 누구든 아프기 전의 몸 상태로 되돌아 갈 수 있다’고 말하는 저자의 ‘백년 쓰는 관절 리모델링’. 앞으로 병원에서 의사에게 ‘운동하라’는 말을 들었을 때 가장 먼저 읽어야 하는 책이 되지 않을까 예상된다.

이 책은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에서 25일부터 온라인서점에서, 29일부터 오프라인서점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장순영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