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중식당 ‘팔선’ 중국 8대 요리’ 선보이는 대장정 나선다

기사입력 : 2019-05-31 08:10:00
center
서울신라호텔 팔선 '상해지미(上海之味)' / 사진 제공 = 호텔신라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국내 최고 중식당 중 하나로 손꼽히는 서울신라호텔 ‘팔선’이 ‘중국 8대 요리’를 선보이는 대장정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국내에는 북경, 상해, 사천, 광동요리가 ‘중국 4대 요리’로 흔히 알려져 있지만 중국에서는 가장 맛과 특색이 뛰어난 8개 지역의 요리를 꼽아 ‘중국 8대 요리’로 부르고 있다.

중국은 20여개 성(省)의 기후, 풍토, 산물에 따라 수많은 요리와 요리법이 존재하는데, 지역마다 요리의 특색이 각각 다르다. 산동(북경) 요리는 짜고 진한 요리가 많고, 사천 요리는 맵고 얼얼한 맛으로 유명하다. 강서(상해) 요리는 풍부한 농수산물을 아낌없이 활용하고, 광동 요리는 아열대 지역의 해산물과 과일을 식자재로 하는 것이 특징이다.

중국 4대 요리 외에는 △시고 매운 맛의 찜 요리가 많은 호남(湖南) 요리, △약재를 이용한 보양식이 발달한 안휘(安徽) 요리, △양질의 농수산물을 활용한 부드러운 식감의 절강(浙江) 요리, △달고 신 맛이 특징인 복건(福建) 요리 등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3저 1고(저지방, 저칼로리, 저콜레스테롤, 고단백)’의 철학을 바탕으로 건강한 음식을 선보이는 서울신라호텔 ‘팔선’이 ‘중국 8대 요리’ 프로모션을 통해 다채로운 맛의 향연을 펼친다. 국내에서도 익숙한 중국 4대 요리뿐만 아니라 쉽게 접할 수 없던 지역의 요리도 맛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중국 8대 요리’ 프로모션은 분기마다 한번씩 다른 지역의 맛을 선보일 예정이며, 오는 6월 3일부터 7월 2일까지는 프로모션의 첫 주자로 강소성의 상해요리를 소개하는 ‘상해지미(上海之味)’이 진행된다.

상해, 남경, 소주 등 지역을 아우르는 강소성은 양쯔강 인근의 평원에서 나온 곡물과 해산물의 집산지로, 예부터 '어미지향(魚米之鄕)'이라 불렸다. 그 중에서도 상해는 항구도시로서 서구문화를 일찍 받아들여 이 지역의 요리는 이국적인 풍미가 결합된 독특한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이번 상해 요리 프로모션의 이름은 ‘상해지미(上海之味)’로, 바닷가재, 성게알, 송로버섯 등 진귀한 농수산물을 활용해 상해 요리의 진수를 보여준다.

점심 코스 메뉴의 애피타이저로는 훈제 병어와 소라 등 해산물을 고스란히 담은 ‘상해식 냉채’가 준비돼 입맛을 돋운다. 메인 메뉴로는 △특제 소스로 마리네이드한 ‘한우 갈비’, △해삼, 전복, 키조개, 새우 등 해물을 듬뿍 넣은 ‘수향 해산물 일품 누룽지탕’ △소고기, 돼지고기, 채소를 곱게 갈아 만든 ‘상해식 완탕면’ 등이 제공된다.

저녁 코스 메뉴 또한 △’상해식 냉채’로 시작하며, △‘성게알 부용 상탕 제비집’, △’정통 상해식 군만두', △’한우 갈비’, △동서양의 맛이 접목된 ‘송로버섯 치즈 바닷가재’ △채소와 해산물을 듬뿍 넣고 은은한 간장향을 살린 ’상해식 볶음밥과 완탕 수프’ 등 보다 풍성하게 준비돼 상해 요리만의 고유한 맛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한편, 서울신라호텔은 6월 상해 요리 특선 프로모션에 이어 오는 10월에는 광동(廣東) 지역의 대표 요리가 준비된다. 이번 프로모션은 내년까지 계속되며, 사천(四川), 산동(山东), 절강(浙江) 요리 등 중국 8대 요리의 산해진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