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주력…기술 혁신 동기부여 박차

기사입력 : 2019-03-28 17:10:00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삼성전자가 협력사들과의 동반 성장은 물론 협력사들의 기술 혁신 및 신기술 개발을 위한 동기 부여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2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협력회사 협의회(협성회) 회원사들과 함께 '2019년 상생협력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부회장), 김현석 대표이사(사장), 고동진 대표이사(사장), 삼성디스플레이 이동훈 대표이사(사장) 등 경영진과 협성회 김영재 회장(대덕전자 대표이사)을 비롯한 190여 회원사 대표 등 240여명이 참석했다.

협성회 김영재 회장은 "4차 산업혁명과 AI 시대의 도래로 상상을 초월하는 변화의 물결이 몰려오고, 급변하는 기술과 IT시장 트렌드에 직면하고 있다"며 "혁신적인 기술개발과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함께 성장할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서문을 열었다.

김 회장은 또 "협성회 회원사들 모두 동반성장의 기업문화를 주도하면서 함께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는 생태계 연결고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김기남 부회장은 "지난해 어려운 여건에서도 삼성이 좋은 실적을 거둔 것은 협력사들의 열정과 노력 덕분에 가능했던 것으로, 협력사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올해가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이하여 초일류 백년 기업을 향한 여정이 시작되는 해라고 설명하며 "협력사와 삼성은 함께 가는 동반자로, 삼성의 상생 지원 정책들이 협성회 회원사들과 거래하는 2∙3차 협력사들에도 전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지난 한 해 동안 기술혁신 활동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둔 31개 협력사를 시상했다.

대상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제조용 설비 협력사 '케이씨텍'에 돌아갔다. 케이씨텍은 평탄화 연마공정 설비를 국내 기술력으로 개발해 반도체 생산 라인 국산화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최동규 케이씨텍 대표는 "삼성전자와 함께 차별화된 기술 개발에 나서 반도체 설비 국산화에 성공했으며,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국산 반도체 장비를 앞세워 해외 시장 공략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