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올해 뇌과학원천기술개발에 326억원 투자

기사입력 : 2016-03-27 17:11:47
[빅데이터뉴스 장선우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2016년도 뇌과학 원천기술개발사업’에 총 326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미래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뇌연구 4대 분야의 원천기술개발을 포함, 치매 조기진단과 예측, 인터넷‧게임 중독의 뇌과학적 원인 규명, 외상후 스트레스에 따른 인지장애 극복, 뇌발달장애 진단장비 개발 및 7T MRI 기반 영상진단기술개발 등 사회문제 해결과 실용화 연계 등을 위한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에는 신규로 뇌염증 제어‧조기진단, 교세포 기반 뇌기능제어, 뇌혈관장애 극복기술, 뇌-대사조절 제어, 우울증 및 수면장애 극복기술개발, ICT 기반의 치매관리기술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뇌기능 모니터링 기술과 뇌-기계 인터페이스(BMI) 요소기술 등 뇌공학분야 신규과제(23억원) 발굴‧지원을 통해 지능정보기술(AI)의 연구기반도 강화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1차로 상세기획이 완료된 7개 과제에 대해 오는 4월19일까지 신규과제를 신청 받을 예정이며, 나머지 2개 과제도 4월중에 기획을 완료해 2차 공고를 추진할 계획이다.

장선우 기자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