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지 청약률, 소단지 약 1.5배·지방은 3배…"포스코이앤씨·삼성물산·롯데건설 귀추 주목"

강지용 기자

2023-11-21 17:00:00

center
더샵 탕정인피니티시티 조감도 / 사진=포스코이앤씨 제공
[빅데이터뉴스 강지용 기자]
올 분양시장에서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청약 경쟁이 500가구 미만 규모 단지 보다 약 1.5배 높게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따르면 이달 3주차까지 전국 아파트의 가구 규모에 따른 1순위 청약 결과,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은 13.51대 1로 500가구 미만(~499가구) 규모 아파트 1순위 청약률(9.04대 1) 보다 약 1.5배 가량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500가구 이상 1,000가구 미만(500~999가구) 규모 단지의 경우 10.39대 1로, 역시 500가구 미만 규모 단지의 청약률보다 높게 조사됐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의 경우 1,000가구 이상 대단지(16.69)가 500가구 미만 단지(17.05) 보다 조금 낮은 수준을 기록했으나, 지방의 경우는 대단지(9.65)가 500가구 미만 단지(3.15)와 약 3배 차이가 날 만큼 크게 앞서 선호현상이 두드러졌다.

이 같은 대단지 아파트 쏠림 현상은 거래량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올해(1월~10월) 서울, 경기, 인천 지역의 거래량 상위 10개 단지를 살펴본 결과 총 30개 단지 중 27개 단지가 1,000가구 이상의 대단지 아파트로 나타났다. 대단지 아파트가 안전자산으로서 두터운 수요층을 형성하고 있는 것이다.

실거래가도 대단지의 강세가 두드러진 모습이다. 같은 면적도 대단지가 높은 가격에 거래돼고 상승폭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준공된 경기 파주 운정신도시 동패동 소재 3,000여 가구의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전용 84B㎡는 지난달 17층 물건이 7억 9,850만 원에 거래됐다. 반면 2021년 준공된 820가구 규모의 동패동 운정신도시 디에트르더퍼스트 전용 84㎡는 지난 7월 6억 6,800만 원에 거래됐다. 비교적 더욱 신축 단지임에도 불구하고 운정신도시 아이파크보다 1억 원 이상 낮게 거래된 셈이다.

운정신도시 아이파크는 지난 2월 43층 물건이 5억 2,500만 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해 7개월만에 1억 원 이상 오른 가격에 거래가 되기도 했다.

지방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전북 군산시 조촌동에 위치한 군산디오션시티 푸르지오(2018년 준공. 1,400가구) 전용 84㎡는 지난 5월 13층 물건이 5억 2,000만 원에 거래됐다. 반면, 2020년 준공돼 건령이 더 짧은 아파트인 e편한세상 디오션시티2차(423가구) 전용 84㎡ 20층 물건이 8월 4억 1,500만 원에 거래됐다.

고가에 거래 되는데다 관리비까지 소규모 단지보다 최대 10% 이상 저렴한 것도 수요자들이 대단지를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다.

K-아파트 공동주택관리 정보시스템에 따르면 7월 기준,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공용관리비는 ㎡당 1,175원으로 300가구 미만 단지의 공용관리비(1,409원)보다 약 16.6%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가구 수가 많은 만큼 보다 다양한 커뮤니티와 조경시설, 여러 서비스 등을 누릴 수 있는 점도 단지 가치에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대단지 아파트 선호도가 높은 이유는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과 차별화된 조경 등 입주민이 거주하기에 좋은 환경이 조성돼 있기 때문”이라며 “가격 부담을 더 지고서라도 대단지를 찾는 이유가 거기에 있는 셈”이라고 전했다.

연내 대단지 아파트 분양 소식도 속속 들려오고 있다.

충남 아산시 탕정지구 도시개발구역에서는 포스코이앤씨가 더샵 탕정인피니티시티를 내달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84·96㎡, 총 1,140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구성된다. 사우나, 게스트하우스, 골프연습장, 휘트니스 등 커뮤니티 시설이 조성된다. 아산 탕정택지지구와 연결되며, 탕정역과 인접한 입지여건을 갖췄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SK에코플랜트, 코오롱글로벌과 컨소시엄을 맺고 경기 수원시 권선구에 재개발 단지 ‘매교역 팰루시드’를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최고 15층, 32개동, 총 2,178가구로 들어서며 이 중 1,234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또한 개발 규제로 700가구 초과 단지의 공급 비율이 전체 1.3%인 제주에서 대단지가 공급된다. 제일건설㈜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건입동 중부공원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통해 ‘제주 중부공원 제일풍경채 센트럴파크’를 다음달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15층, 12개 동, 전용면적 66~124㎡, 총 728가구 규모다.

이 밖에도 다음달 '광명자이힐스테이트SKVIEW'(2,878가구), ‘롯데캐슬 시그니처 중앙’(1,051가구) 등이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강지용 빅데이터뉴스 기자 kjy@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