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탈출’ 엄기준 향한 이준의 매서운 반격…예측 불가 파이널 매치

김수아 기자

2023-11-17 09:20:06

center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7인의 탈출’ 이준의 반격은 성공할 수 있을까.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 측은 17일 결정적 순간 뜻밖의 만남을 가진 민도혁(이준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매튜 리(=심준석/엄기준 분)을 향해 매서운 반격의 칼을 꺼내든 민도혁이 어떤 계획을 세우고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민도혁이 각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부모의 냉대를 참을 수 없었던 매튜 리는 민도혁을 나락에 빠뜨리기 위해 지금껏 판을 짰다. 그는 원래부터 자신의 것이었던 성찬그룹도 되찾겠다며 심 회장(김일우 분)에게 선언했다. 매튜 리가 자신을 노린 진짜 이유를 알게 된 민도혁 역시 거침이 없었다. 성찬그룹 서버를 이용해 매튜 리와 금라희(황정음 분)의 적나라한 실체를 생중계하는 데 성공한 민도혁. 과연 그의 응징은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공개된 사진 속 누군가를 보고 놀란 민도혁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다름 아닌 방칠성(이덕화 분) 회장의 오른팔이었던 황 전무(이부영 분). 그는 방 회장의 재산이 있는 곳을 찾아 놀이터로 온 금라희와 차주란(신은경 분)에게 구정물을 뿌린 자이기도. 황 전무가 위장을 한 채 그곳에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지, 무엇보다 그의 존재가 반격을 시작한 민도혁에게 어떤 반전의 기회가 될지 기대와 궁금증을 더한다.

제작사 측에 따르면 17일 방송되는 17회에서는 민도혁에게 결정적인 조력자가 생긴다.

‘7인의 탈출’ 제작진은 “민도혁에게 한 방 제대로 맞은 매튜 리가 폭주한다. 민도혁이 끝까지 반격에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면서 “짜릿한 카타르시스는 물론, 예측 불가한 상상을 초월의 시즌1 엔딩이 흥미롭게 그려질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 시즌1 마지막 회는 1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ksa@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