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미희망재단, 경복궁서 궁중의례 '진하례' 디지털 재현

강지용 기자

2023-11-21 13:00:00

center
(왼쪽부터) 김상한 서울시 기획조정실장, 이경훈 문화재청 차장, 이석준 우미희망재단 이사장, 김종현 제일기획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우미희망재단 제공
[빅데이터뉴스 강지용 기자]
우미희망재단은 문화재청, 서울시, 제일기획과 21일 오전 경복궁 근정전에서 ‘1887 경복궁 진하례 디지털 재현 공개행사’를 개최하고 증강현실(AR) 및 확장현실(XR)로 재현된 역사문화콘텐츠를 공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1887 경복궁 진하례 디지털 재현을 통해 1887년(고종 24년) 경복궁 근정전에서 열린 대왕대비 신정왕후의 팔순 축하 궁중의례를 언제 어디서나 체험할 수 있게 됐다.

재단에 따르면, 진하례는 국가의 경사가 있을 때 신하와 관료들이 이를 축하하던 의식이다. 이번에 재현한 1887 경복궁 진하례는 조선의 역대 왕후 중 가장 장수한 신정왕후 조씨(1808-1890)의 팔순을 맞아 국왕과 종친, 문무백관이 참여해 대왕대비를 축하하고 나라의 태평과 안녕을 기원한 대규모 궁중의례다.

1887 경복궁 진하례는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인 ‘정해진찬의궤’와 신정왕후의 팔순 잔치를 기록화로 남긴 병풍 ‘정해진찬도병’의 ‘근정전 진하도’ 등 다양한 역사기록을 기반으로 고증을 진행했다. 조선시대 의례 전문가 김문식 단국대 교수, 이근호 충남대 교수, 안태욱 한국문화재재단 전문위원, 이민주 전통 의복 전문가 연구원 등이 힘을 보탰다.

디지털로 재현된 1887 경복궁 진하례는 디지털로 복원된 돈의문, 군기시와 동일하게 헤리티지 메타버스 앱 ‘공존’을 이용해 체험할 수 있다.

경복궁 근정전에서 공존 앱을 실행하면 증강현실로 136년 전 진하례 현장이 눈앞에 펼쳐진다. 조선시대 궁중음악 ‘여민락’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고종을 비롯한 300여 명이 넘는 인물이 등장하고 국왕의 교서 반포와 신하들의 천세 외침 등이 재현된다.

진하례 AR 체험 외에도 국왕, 수문장 등 특별한 등장인물과의 상호작용과 십장생병풍, 해태상 등 근정전 내 보물 찾기, 궁중의례 복식에 자신의 얼굴을 합성해보는 ‘조선왕조 AI 프로필’ 등도 경험할 수 있다.

경복궁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전 세계 어디서든 시공간의 제약 없이 진하례를 체험할 수 있는 메타버스 콘텐츠도 선보였다. 공존 앱에서 자신만의 아바타를 만들어 1887년의 경복궁 진하례 현장을 체험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경복궁 행랑 내 설치된 터치스크린 키오스크를 이용해 진하례 AR 와이드뷰 감상, 주요 의례기물 3D 체험 등도 가능하다.

강지용 빅데이터뉴스 기자 kjy@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