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3.01.29 Sun.

티몬 "블랙프라이데이 불구 소비자 52% 국내 할인행사 선호”

기사입력 : 2022-10-28 10:08:45
center
티몬, 블라프라이데이 설문결과 발표. /이미지 제공 = 티몬
[빅데이터뉴스 최효경 기자]
11월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직구 시즌에도 불구하고 국내 쇼핑 선호도가 2배 높은 것으로조사됐다.

티몬이 최근 1주일간(10월18~24일) 고객 610명을 대상으로 ‘11월 블랙프라이데이 시즌 어떻게 쇼핑하시나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절반 이상(52%)이 ‘국내 쇼핑몰의 할인 행사’를 즐길 것이라고 답했다. ‘해외직구’를 택한 사람은 27%에 그치며 2배가량 차이가 났다.

국내 쇼핑 선호 배경에는 고물가·고환율의 영향이 가장 컸다. 실제 응답자의 54%가 ‘고물가·고환율로 블프 쇼핑 채널에 변동이 있다’고 답했다. 예산도 ‘30만원 미만’이 58%로 가장 많았는데, ‘물가 상승 및 환율 폭등(60%)’이 이유였다.

인기 품목으론 ‘패션의류/잡화’가 32%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생활가전(19%)’, 3위는 ‘건강보조식품(18%)’이 올랐다. ‘컴퓨터용품(15%)’, ‘뷰티용품(9%)’도 높게 나타났다.

국내 쇼핑의 장점으로는(복수응답) ‘구매와 배송이 편리해서(55%)’, ‘할인/적립으로 가격과 상품 경쟁력이 높기 때문(54%)’을 꼽았다. 이어 ‘A/S나 교환, 환불이 용이해서(36%)’, ‘병행수입 상품 취급이 많아져서(22%)’, ‘제품 설치/배송의 강점(16%)’ 등의 응답이 뒤따랐다.

바라는 점으로는 ‘제조사들이 직접 참여해 파격 할인 상품이 많으면 좋겠다’는 답이 74%를 차지하며 특가 행사에 대한 니즈가 컸다.

티몬은 이같은 설문 결과에 부응, 오는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열하루 동안 연간 최대 규모의 프로모션 ‘몬스터절’을 개최하며 매일 새롭게 선보이는 파격 특가 상품에 더해 50% 할인의 ‘반값어택’, ‘반값쿠폰’ 행사로 특가 릴레이를 강화해 선보인다.

최효경 빅데이터뉴스 기자 bdchk@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