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8.18 Thu.

부영그룹 ‘리버티 워크 서울’걷기 행사…6·25참전용사 후원금 10만 달러 기증도

기사입력 : 2022-06-25 18:48:00
center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이 6.25전쟁에 참전한 22개국 참전 용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자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광장에 참전비를 제작‧설치 기증했다.
[빅데이터뉴스 김수아 기자]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는 부영그룹이 25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6.25재단·대한민국육군협회와 함께 ‘리버티 워크(LIBERTY WALK) 서울’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부영그룹은 6.25재단에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위한 후원금 10만 달러를 전달하기도 했다. 후원금은 미국 각주(州)의 초등학교에 참전용사 이름을 딴 도서관 건립 및 도서 기증에 사용 될 예정이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치뤄진 이번 걷기 행사에는 6.25재단·대한민국육군협회·주한미군 및 가족 등을 포함해 약 500여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용산 전쟁기념관을 참관 후,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 용사들의 희생에 감사한 마음을 표시하며 전쟁기념관에서 국립중앙박물관까지 약 4km의 걷기 행사를 진행했다.

미국에서 처음 시작된 ‘리버티 워크’ 는 미국의 비영리 단체 ‘6.25재단’이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국 군인들의 숭고한 희생을 알리기 위해 2018년부터 매년 6월 25일에 개최하는 걷기 행사다. 6.25재단은 한국전쟁에서 희생한 미국 군인들을 기념하고 보답하기 위해 설립됐다.

이번 행사를 함께한 부영그룹은 이전부터 우리 역사를 바로 알리기 위해 노력해 온 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창업주 이중근 회장은 역사적 사실 그대로를 기록한 편년체 역사서'6.25전쟁 1129일'을 출간해 천만여 권이 국내외 각계에 무상기증 되었으며, 영문판'Korean War 1129'로 번역되어 UN참전용사들에게도 기증되었다.

국내‧외에 걸쳐 교육 및 문화시설기증, 장학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는 부영그룹이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만 약 9,000억 원에 이르며 2014년에는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에 오르기도 했다.

center
전쟁기념관 평화의광장 참전비 머릿돌


김수아 빅데이터뉴스 기자 news@thebigdata.co.kr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