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해(危害)· 노인문제 , AI와 빅데이터로 해결한다

기사입력 : 2017-12-13 12:00:00
[빅데이터뉴스 한승균 기자]
생활화학제품 사용 위험 정보를 파악하고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플랫폼 구축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이 사용된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을 활용해 국민생활과 밀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문제해결형 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의 이번 신규과제는 ‘생활화학제품 사용 위해(危害) 정보 제공 플랫폼 개발’, ‘고령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디지털 컴패니언(companion) 개발’과 ‘성과활용․확대 지원단' 등으로 향후 3년간 처총 133억원을 지원된다.
center
사진=Clipartkorea
‘생활화학제품 사용 위해(危害) 정보 제공 플랫폼 개발’은 생활화학제품의 성분․독성 정보 데이터베이스(DB)를 수집하고 개인 맞춤형 위해정보 제공을 위한 플랫폼 구축 사업이다.

그동안 가습기 살균제, 장난감 환경호르몬, 유해 생리대 등 생활화학제품 피해와 유해성 논란은 우리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과제를 통해 현재 등록, 유통 중인 화학제품 위해성·독성정보 DB 구축 및 복합노출 위해성 분석 방안이 도출될 것"이라며 "위해 성분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국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center
유해정보 제공 플랫폼 설명도. 자료= 과기정통부 제공

‘고령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디지털 컴패니언(companion) 개발’은 1인 노인가구의 정서적 소외와 이로 인한 고독사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고령자 음성인식 및 대화 기능을 탑재한 '디지털 컴패니언'을 개발함으로써 노인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주고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통해 더 큰 사고를 방지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디지털 컴패니언'은 고령자와 말동무, 건강 점검 및 운동 제안 등의 역할을 하는 디지털 기기다. 이 사업에는 2020년까지 40억원이 투입되며, ㈜디에스티로봇 연구진이 수행할 예정이다.

'성과활용 확대 지원단'은 법 제도 검토, 인증, 실용화 등에 대해 밀착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과제를 위해, 세종대학교, ㈜디에스티로봇, ㈜트리마란이 각각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한승균 기자 / 전자공학 박사
<저작권자 © 빅데이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